ADVERTISEMENT

어묵 먹다 쓰러진 노인에 재빠른 응급처치…코레일 직원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목에 어묵 걸린 응급환자 구하는 코레일 직원들. 연합뉴스

목에 어묵 걸린 응급환자 구하는 코레일 직원들. 연합뉴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역무원들이 목에 어묵이 걸린 고객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시쯤 경의중앙선 덕소역에서 "사람이 쓰러졌으니 도와달라"라는 다급한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소리가 난 곳은 역사 맞이방 내 분식 매장으로, 80대 노인이 어묵을 먹다 목에 걸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였다.

현장으로 달려간 윤미경(42) 덕소역 부역장과 정나라(30) 역무원은 얼굴빛이 파랗게 변한 고객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어 즉시 흉부를 압박해 기도를 확보하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함께 출동한 인턴 직원 노서현씨는 즉시 119에 신고했다. 다른 직원들 역시 구급대원이 현장에 신속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길을 안내했다.

두 직원이 번갈아 응급조치를 시행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고객이 이물질을 토해내며 서서히 호흡과 의식을 되찾았다. 고객은 이후 도착한 응급구조대에 무사히 인계됐다.

이 고객은 코레일 직원들의 재빠른 응급처치 덕에 상태가 좋아져 병원 진료를 따로 받지 않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상황을 목격한 고객은 '칭찬민원'을 통해 "그동안 별생각 없이 타던 전철이었는데 오늘은 역무원 도움을 받아 목숨을 구하기도 한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며 "덕소역 역무원들 너무 고생하셨다"는 감사의 글을 올렸다.

윤미경 부역장은 "창백해 보이는 혈색에 '과연 깨어나실 수 있을까' 걱정하면서도 생명만은 지장 없길 바라며 응급조치를 멈추지 않았다"며 "직원들과 함께해서 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