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대기업 총수들과 떡볶이 시식에…홍정욱 "창대한 이유 있었을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정욱 전 의원. 연합뉴스

홍정욱 전 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과 지난 6일 부산 전통시장(국제시장·부평깡통시장) 등을 방문한 것을 두고 여권 인사인 홍정욱 전 의원이 “창대한 이유가 분명 있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홍 전 의원은 7일 SNS에 윤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이 깡통시장 내의 한 분식집에서 떡볶이와 튀김, 빈대떡 등을 나눠 먹은 사진을 올리며 “나라를 대표하는 기업인들이 본업에 집중해야 할 이 어려운 시기에 국제시장에 모여 떡볶이를 먹어야만 했던 창대한 이유가 분명 있었을 것이라 믿어본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는 지난 6일 윤 대통령이 부산 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며 재계 총수들과 함께 전통시장을 돌며 ‘분식집 회동’을 한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이번 윤 대통령의 국제시장 일원 방문에는 정부 인사들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원태 한진 회장,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등 재계 총수들도 함께 자리했다.

시장 방문 이후엔 인근 식당에서 대통령과 동행한 기업인들의 오찬이 이어졌다. 부산의 대표 음식인 돼지국밥이 메뉴였다. 일각에선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에 대한 윤 대통령의 ‘민심 달래기’에 기업 총수들까지 동원된 것을 두고 부적절하단 지적도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인들과 함께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인들과 함께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뉴스1

한편 2008년 당시 한나라당의 공천을 받고 노원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정치 활동을 한 홍 전 의원은 2019년 19대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뒤 정계를 떠나 줄곧 사업가로 지내고 있다. 최근 여권에선 수도권 표심을 잡기 위한 히든카드로 홍 전 의원을 내세울 수 있다는 하마평이 돌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