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미·성유진·임진희, LPGA 투어 풀시드 확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이소미, 성유진, 임진희(왼쪽부터 순서대로)

이소미, 성유진, 임진희(왼쪽부터 순서대로)

올해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했던 이소미(24)와 성유진(23)·임진희(25)가 내년에는 세계를 무대로 뛴다.

이소미와 성유진·임진희는 7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장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Q-시리즈에서 나란히 상위권에 올라 내년도 LPGA 투어 풀시드를 따냈다.

이소미는 마지막 날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잃었지만, 6라운드 합계 26언더파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성유진은 합계 19언더파 공동 7위, 임진희는 합계 13언더파 공동 17위를 차지했다. 해외파 중에선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장효준(20)이 합계 19언더파 공동 7위로 투어 카드를 따냈다.

Q-시리즈는 LPGA 투어 최종 입학시험이다. 100여명의 선수가 엿새간 108홀을 돌면서 순위를 가린다고 해서 ‘죽음의 레이스’라고 불린다. 20위 안에 들면 거의 모든 대회에 나갈 수 있는 풀시드를 준다. 21위부터 45위까지는 조건부 출전권과 2부 투어 카드를 준다.

이번 Q-시리즈에는 한국 선수 10명이 출전했다. 이 가운데 이소미와 성유진·임진희·장효준 등 4명이 풀시드를 땄다. 프로 16년 차 이정은5(34)는 합계 12언더파 공동 23위, 홍정민(21)은 합계 8언더파 공동 45위로 조건부 시드를 받았다. 호주 교포 로빈 최(25)가 합계 29언더파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이번 Q-시리즈에서 양희영(34)이 캐디를 맡아 화제를 모았던 재미교포 제니퍼 송(34)은 합계 13언더파 공동 17위를 기록해 내년에 LPGA 투어에 복귀하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