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편입 논란' 김포시, 서울 기후동행카드 협약에 경기도 화들짝…"정치 목적 변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7일 오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서울-김포 기후동행카드 확대참여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후동행카드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7일 오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서울-김포 기후동행카드 확대참여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후동행카드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김포시가 7일 서울시의 무제한 대중교통 정기권인 ‘기후동행카드’에 전격 참여하기로 하자 경기도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만나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후동행카드로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을 서울과 김포를 잇는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과 김포 광역버스로 확대한다는 취지다. 기후동행카드로 구입할 수 있는 김포골드라인과 김포 광역버스 월 정기이용권의 가격은 각각 6만5000원~7만원, 10만~12만원 선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김포시가 서울 교통정책에 전격 참여한 것은 김포-서울 간 출퇴근 대란 해소가 그만큼 절박한 과제라서다. 서울-김포 정기 대중교통 이용객은 김포골드라인을 중심으로 일일 약 4만4000명으로 일일 정기 대중교통 이용객(약 8만5000명)의 52% 수준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9월 시내 대중교통과 공공자전거(따릉이), 한강 수상 교통수단(리버버스)를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 정책 도입을 발표했다. 기후동행카드는 내년 1~5월 시범 운영한 뒤 하반기부터 도입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포시의 참여로 서울 인접 경기도 도시의 교통 편익 증대를 위한 공동 노력이 시작된 것”이라며 “수도권의 다른 도시로 적극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 10월 30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김포시의 서울 편입’ 당론 추진 발표 이후 공개적으로 서울 편입 찬성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날 김포시가 서울 기후동행카드 정책까지 참여한다고 발표하면서 경기도가 수세에 몰린 형국이다. 김병수 시장은 “김포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서울동행버스’에 이어 이번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대중교통 인프라 구축 협조 체계를 서울시와 함께 더욱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김포시 외에도 경기도의 또 다른 인접 지자체와의 협의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정복 인천시장(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11월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논의하기 위한 3자 회동에서 손을 잡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정복 인천시장(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11월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논의하기 위한 3자 회동에서 손을 잡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유정복 인천시장은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 도입 발표에 “수도권 교통문제는 함께 풀어야 할 숙제”라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지난 11월 16일 수도권 광역단체장 회동에서 이견의 폭을 좁힌 것으로 보였으나 서울시와 김포시가 기후동행카드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오 시장 및 그 손을 잡는 기초단체장 갈등의 골이 깊어질 전망이다.

경기도는 즉각 유감을 표했다. 이날 오후 3시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교통 관련 도정의 핵심 가치와 원칙은 도민 혜택”이라며 “기후동행카드는 서울 시내 대중교통에 국한한 정책이지만, 경기도의 ‘The 경기패스’는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어 우월한 교통비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에 도내 시·군이 참여하고자 한다면 시·군 자체 예산 범위 내에서 사업 참여 여부를 판단하면 될 일”이라며 “오늘 협약식은 전혀 모른 상태에서 김포시가 사전 협의를 전혀 하지 않고 진행한 것으로 당황스럽고 수도권 전체 시민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The 경기패스는 김 지사가 지난 10월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년 7월 도입하겠다고 한 교통비 환급정책이다. 경기도민이 전국 어디서나 대중교통 수단을 월 21회 이상 이용하면 일반 20%, 청년 30%, 저소득청 53%를 환급한다는 내용이다. 경기도는 The 경기패스를 정부가 매달 21회 이상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면 20%를 환급하겠다며 지난 7월 내놓은 ‘K 패스’와 연계해 설계했다. 김 지사는 “The 경기패스는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보다 월등할 것”이라며 “횟수 상한선 없이 무제한으로 광역버스나 신분당선을 다 포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