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반도체 동맹 구축"…尹 첫 네덜란드 국빈방문, 11일부터 3박5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빌렘-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 초청으로 11일부터 15일까지 3박 5일간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은 1961년 양국 수교 뒤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국빈 방문 목표에 대해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7일 브리핑에서 “한국과 네덜란드의 반도체 동맹을 구축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네덜란드 국빈 방문 기간 ASML 본사를 방문한다. 사진은 지난 7월 방한한 ASML 피터 베닝크(Peter Wennink) 회장을 접견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네덜란드 국빈 방문 기간 ASML 본사를 방문한다. 사진은 지난 7월 방한한 ASML 피터 베닝크(Peter Wennink) 회장을 접견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암스테르담 도착 직후 동포 만찬 간담회를 하는 윤 대통령은 공식 일정 첫날인 12일(현지시간) 공식 환영식과 전쟁기념비 헌화, 국왕 내외와의 친교 오찬, 국빈 만찬 등이 예정돼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엔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필수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세계 유일 기업인 ASML 본사를 직접 방문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ASML의 피터 베닝크 회장과 두 차례 면담한 바 있다. ASML 본사 방문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동행한다.

김 차장은 “ASML은 외국 정상으로는 최초로 윤 대통령에게 ‘클린룸’을 공개한다”며 “빌렘-알렉산더 국왕, 베닝크 회장과 함께 ASML 본사의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ASML을 포함한 주요 반도체 기업인과 함께 전문인력 양성, 차세대 기술 연구개발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3일에는 헤이그로 이동해 상·하원의장 합동 면담,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의 단독 회담과 공동기자회견, 이준 열사 기념관 방문, 비즈니스 포럼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지난해 11월 뤼터 총리 공식 방한을 계기로 수립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와 관련해 김 차장은 “인공지능의 군사적 이용, 사이버 안보 같은 신흥 안보 분야의 양국 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할 것”이라며 “경제안보 위기에 함께 대응하고, 전략산업 분야 공급망 취약요소를 보완하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가 8~9일 한국에서 열린다. 사진은 6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3국 안보실장회의에 참석한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왼쪽),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사진 대통령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가 8~9일 한국에서 열린다. 사진은 6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3국 안보실장회의에 참석한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왼쪽),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사진 대통령실

한편, 대통령실은 내년 한ㆍ미ㆍ일 정상회의 한국 개최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들과 만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년에 한 번 정도는 어떤 계기든 한ㆍ미ㆍ일 정상이 만났으면 좋겠다는 게 캠프 데이비드 합의 사항”이라며 “한국에서 일본과 미국의 정상을 초청해 한ㆍ미ㆍ일 정상회의를 열고자 의사를 타진 중”이라고 말했다.

별개로 8~9일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참석하는 안보실장 회의가 한국에서 열린다. 8일엔 한ㆍ미 안보실장 회의가, 9일엔 한ㆍ미ㆍ일 안보실장 회의 및 한ㆍ미 간 첨단기술 보호 협의가 예정돼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한ㆍ미ㆍ일 간 기존 국가안보 사안은 물론 경제안보, 첨단기술, 사이버, 그리고 미래세대 교류에 이르는 광범위한 범위에서 분야별 대화체를 만들고 구체적 협의 사항을 이끌어내자는 약속의 연장선”이라며 “한ㆍ미 간, 한ㆍ미ㆍ일 간 웬만한 주제는 커버가 다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