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F 마에스트로, 베트남 2호점 오픈…“프리미엄 정장 시장 공략”

중앙일보

입력

한 고객이 베트남 하노이 장띠엔 백화점 내 LF 마에스트로 글로벌 2호점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LF

한 고객이 베트남 하노이 장띠엔 백화점 내 LF 마에스트로 글로벌 2호점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LF

LF의 남성복 브랜드 ‘마에스트로’가 베트남 쇼핑 랜드마크에 매장을 열고 프리미엄 남성 수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마에스트로는 지난 1일 베트남 하노이 장띠엔백화점에 글로벌 2호점 매장을 개점했다고 7일 밝혔다. 장띠엔백화점은 최근 동남아 프리미엄 쇼핑 메카로 급부상한 하노이에서 가장 오래된 고급 백화점으로 글로벌 명품 브랜드가 대거 입점해 상류층의 랜드마크로 알려졌다.

마에스트로는 장띠엔백화점 3층에 125㎡(약 38평) 규모로 오픈했다. 정통 수트 라인과 고급스러운 아티 수트 라인, 다채로운 색상의 스웨터와 바지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9월 호찌민 사이공센터에 글로벌 1호 매장을 연 마에스트로는 지난 1년 동안 베트남 프리미엄 남성복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하노이로 지역을 확장했다. 호찌민 매장은 20~40대 그루밍족(패션과 미용에 투자하는 남성)을 공략하는 전략으로 올해 상반기 대비 하반기 두 자릿수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회사는 매출의 40%가 수트 재킷 품목에서 나온다는 점에서 고가 비즈니스 수트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LF 마에스트로가 지난 1일 베트남 하노이 장띠엔 백화점에 글로벌 2호점 매장을 열었다. 사진 LF

LF 마에스트로가 지난 1일 베트남 하노이 장띠엔 백화점에 글로벌 2호점 매장을 열었다. 사진 LF

김상균 LF 대표는 “수십 년 동안 꾸준한 디자인·기술 혁신과 고급 라인 확대로 국내 남성복 시장을 선도해온 마에스트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K-남성 패션 선두가 될 충분한 잠재력이 있다”며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의 성공적 신호탄을 시작으로 앞으로 해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프리미엄 남성 패션 브랜드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F가 베트남에 처음 진출한 것은 2017년으로 롯데백화점 하노이점 1층에 헤지스 플래그십(복합) 매장, 4층에 헤지스골프 단독 매장을 오픈했다. 2019년 호찌민으로 무대를 확장하며 현재 베트남에서 8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