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말 안 듣더니 '풍덩' 망신살…베네치아 강물 빠진 관광객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수로에 빠진 중국인 관광객들. 사진 틱톡 캡처

수로에 빠진 중국인 관광객들. 사진 틱톡 캡처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중국인 관광객 일행이 곤돌라 뱃사공의 지시를 무시하다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베네치아의 리오 데 라 베로나에 있는 낮은 다리 아래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탄 곤돌라가 뒤집어졌다. 이들은 사진을 찍기 위해 곤돌라 한쪽으로 몰려 앉는 등 움직이다가 균형을 잃고 물에 빠졌다.

곤돌라 뱃사공은 탑승객들에게 움직이면 위험하니 가만히 있으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경치에 눈이 팔린 중국인 관광객들은 말을 듣지 않았다. 결국 곤돌라가 전복하면서 뱃사공과 6명의 이들 일행은 모두 차가운 물속에 빠졌다.

수심이 깊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고 뱃사공과 주변 관광객들의 도움으로 모두 구조됐지만 안전불감증 지적이 나왔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이들의 모습를 촬영해 현지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영상에는 물에 빠진 한 여성 관광객이 지나가는 다른 곤돌라에 다급하게 올라타려는 모습이 잡혔다.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가 운영하는 코리에레 TV는 이들 관광객이 모두 중국인이라고 전했다.

이탈리아어로 ‘흔들리다’는 뜻의 곤돌라는 11세기부터 베네치아 귀족이 사용하던 해상 교통수단이다. 얕고 좁은 베네치아 운하에서 운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길이가 길고 폭이 좁은 형태여서 탑승하면 큰 동작을 하거나 일어서면 안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