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빚으로 버티는 기업·자영업자...3분기 대출 1875조원 '역대 최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의 한 시장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상인들 모습. 연합뉴스

서울의 한 시장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상인들 모습. 연합뉴스

고금리에도 올해 3분기 국내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은행에서 빌린 대출금 잔액이 1875조 규모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은행이 ‘상생금융’ 압박에 가계대출 대신 기업대출을 경쟁적으로 늘린 데다, 기업도 시장 금리 상승에 회사채 발행보다는 은행 대출을 선호한 영향이다.

6일 한국은행의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은행에서 빌린 대출금은 지난 6월 말에 비해 32조3000억원 불어난 1875조7000억원이다. 2개 분기 연속 증가인 데다 전 분기(24조8000억원)보다 증가 폭도 커졌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우선 올해 상반기 주춤했던 제조업 대출이 늘었다. 반도체 등 수출 회복세에 시설투자와 운전자금 수요가 모두 확대돼 제조업 대출 잔액은 3분기 말 457조686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조3000억원 늘면서 1분기 만에 증가 규모가 커졌다. 서비스업(1205조8723억원)도 금융ㆍ보험업, 부동산업 등을 중심으로 증가 폭(14조원→16조9000억원)이 확대됐다.

서비스업 중 금융·보험업의 경우 자금 조달이 어려워진 카드사·증권사가 은행 대출을 늘리면서 1년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부터 계속 대출 규모가 줄다가 올해 3분기엔 7000억원 늘었다. 부동산업 대출은 부동산 경기 회복 등 영향으로 부동산 개발사업이 속도를 내고 상업용 부동산 거래도 늘면서 전 분기에 비해 증가 폭(6조원→8조원)이 커졌다. 다만 부동산 거래나 신규 개발 사업이 매우 활발해졌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건설업 역시 건설 원가 상승 등에 따른 자금 수요가 이어지면서 대출액이 2조원 늘었다.

자영업자 대출도 역대 최대였다. 자영업자 대출 지표로 활용되는 도ㆍ소매업, 숙박ㆍ음식점업 대출 중 예금은행의 비법인기업 대출 잔액은 119조4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7000억원 증가했다. 고물가에 원재료 구매 부담은 커지고 소비는 위축되면서 운영자금을 빚으로 충당한 결과다.

업권별 양극화 현상도 이어지고 있다. 예금은행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대출 증가 규모가 확대(22조5000억원→30조4000억원)됐다.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자산건전성 및 수익성 저하 우려 등으로 비우량ㆍ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증가 폭이 전분기에 비해 축소(2조4000억원→1조9000억원)됐다.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인 취약기업 비중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은행]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인 취약기업 비중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은행]

문제는 불어난 이자 부담에 한계 상황에 내몰리는 기업이 많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국내 비금융 기업 91만여 곳의 경영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자부담이 있는 46만여 곳 중 이자보상비율(기업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정도)이 100% 미만인 곳은 42.3%로 역대 최고치였다. 기업 10곳 중 4곳은 한 해 수입으로 이자조차 내기 어려운 취약기업이라는 의미다. 기업 부채비율과 차입금 의존도는 각각 122.3%, 31.3%로 2015년(128.4%, 31.4%) 이후 최고치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