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머스크의 AI 스타트업 ‘X.AI’, 1조3000억원 규모 자금 조달 신청

중앙일보

입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엑스’.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엑스’.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최대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공모를 신청했다. 머스크는 지난 3월 네바다주에 X.AI를 설립했다.

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X.AI는 이미 4명의 투자자로부터 약 1억3500만 달러(약 1700억원)를 유치했고, 첫 번째 매각은 11월 29일 이뤄졌다. 보고서는 나머지 주식 매입에 대한 "구속력 있고 집행 가능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머스크가 지난 7월 발표한 X.AI는 “우주의 진정한 본질을 이해하는 것”며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로 모델로 하는 생성형 AI 그록(Grok)을 공개했다. X.AI는 이 챗봇이 두 달간의 학습을 거쳤고 인터넷에 대한 실시간 지식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X.AI의 그록은오픈AI의챗GPT, 구글 바드, 앤트로픽 클로드 챗봇 등과 경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머스크는 오픈AI 공동 창업자로 참여했으나 샘 올트먼과의 갈등으로 2018년 떠난 바 있다.

머스크는 올해 초 엔비디아에서 대규모 언어 모델 구축에 필요한 칩인 고출력 그래픽처리장치(GPU) 수천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출시를 발표한 그록. X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출시를 발표한 그록. X 캡처

머스크는 테슬라와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이며 지난해 인수한 X(옛 트위터)도 소유하고 있다.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도 설립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X 투자자들이 X.AI의 지분 25%를 소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X.AI는 웹사이트에서 “우리는 X사와는 별개의 회사이지만 X, 테슬라, 그리고 다른 회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우리의 임무를 향해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