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염수 방류로 인한 수산물 안전 우려…3중 관리체계 통해 줄인 게 가장 보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4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4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올해 해양수산부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으로 이슈의 중심에 있었다.

윤석열 정부의 첫 해수부 장관인 조승환 장관은 균형을 잡고 해양·수산 정책을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퇴임을 앞둔 조 장관은 4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올해 가장 보람 있었던 것은 오염수 방류에 대응해 우리 바다와 수산물을 안전하게 관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국내 수산물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됐다. 하지만 방류 전후 11주를 비교했을 때,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소매점 매출액은 오히려 63.5% 증가하는 등 가시적인 피해는 나타나지 않았다. 조 장관은 “바다-생산단계-유통단계 검사의 3중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 관리했다”며 “정부의 과학에 근거한 선제적인 정보 제공과 소비 활성화 노력, 우리 수산물 안전에 대한 국민의 현명한 판단이 모인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학적 데이터를 신뢰해준 국민에게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수산물 수출 증대도 성과다. 특히 김은 지난달 기준 수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7억 달러를 넘어섰다.

해수부는 2027년까지 김을 10억 달러 수출 산업으로 키우기 위해 ‘김산업 진흥구역’ 3개소(서천·신안·해남)를 지정하고, ‘제1차 김산업 진흥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하고 있다. 조 장관은 “김 산업은 원초 생산과 김 제품 제조까지 모든 과정이 국내에서 이루어져 수출의 경제적 효과가 그대로 국내로 돌아오는 만큼, 수산업과 국가경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김 외에도 굴·넙치 등 국내 생산과 가공 기반이 갖춰진 주력 품목에 대해 맞춤형 수출 지원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최근 밥상 물가가 뛰자 해수부는 ‘물가 안정대응반’을 구성해 천일염·명태·고등어·오징어 등 주요 품목별 물가를 전담 관리했다. 지난달 수산물 물가는 전년 대비 1.8% 오르면서 10월(3.0%)보다 크게 둔화됐다.

다만 남은 과제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청년 선원이 빠른 속도로 사라지는 해운업계 일자리 문제가 대표적이다.

그는 “선원 문제는 외국인에만 의존할 수 없기 때문에 젊은 내국인 선원을 끌어오기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 예컨대 선원들이 생애 주기에 따라 육상과 해상을 자유롭게 오가며 일할 수 있는 여건 등을 조성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앞으로 해양 산업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디지털트윈, 자율운항선박 등 신기술을 육성해야 한다”며 “육상 예산의 10%만 해상에 투자되어도 충분한 성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