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기사가 '핸들' 놓자 승객들 "우와"…심야 자율버스 타보니 [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일 오후 11시 40분 서울 동대문역‧흥인지문 버스정류장. 흰색‧검은색으로 랩핑한 버스 한 대가 정류장으로 진입했다. 생소한 모습을 한 버스가 다가오자 휴대전화를 보고 있던 시민들 시선이 쏠렸다. 버스 옆면엔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 앞엔 ‘심야 A21’라고 쓰여 있었다. 또 기존 심야 운행 버스에 붙은 ‘N(Night‧밤)’번이 아닌, ‘A(Autonomous‧자율)’가 붙어 있었다.

지난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이 운행을 시작했다. 심야 A21번은 2대가 다닌다. 1대는 합정역, 1대는 동대문역에서 밤 11시30분에 각각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순환 운행한다. 뉴스1

지난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이 운행을 시작했다. 심야 A21번은 2대가 다닌다. 1대는 합정역, 1대는 동대문역에서 밤 11시30분에 각각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순환 운행한다. 뉴스1

서울시, 심야 자율주행 버스 운행

중앙일보 취재진은 이날 첫 주행을 시작한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에 탑승, 운행 실태를 점검했다. 자율주행 버스가 대중교통 기능을 수행하면서 심야에 정기적으로 운행되는 건 세계 최초라고 한다. 미국 등에선 야간에 자율주행 택시(로보택시)를 운행한 사례가 있다.

서울시가 운행하는 자율주행 버스는 2대다. 1대는 합정역에서 출발해 동대문역으로, 다른 1대는 동대문역에서 합정역으로 향한다. 직장인이 많이 오가는 광화문‧종로와 대학생이 모이는 신촌‧홍대입구역 등을 지난다. 약 9.8㎞ 구간이다. 오후 11시 30분에 첫차가 운행되며 다음 날 오전 5시 10분쯤 운행을 종료한다. 평일에만 운영하며 배차 간격은 70분이다.

지난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시민들이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지난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시민들이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안전벨트 착용하고, 입석은 금지

취재진이 버스에 올라탄 뒤 단말기에 교통카드를 찍자 다른 버스처럼 ‘삑’하는 전자음이 울렸다. 탑승이 가능함을 알리는 신호였다. 자율주행 버스는 앞으로 몇 달간 적응 운행한다. 이 기간에 심야버스 기본요금인 2500원을 내지 않고 공짜로 탈 수 있다. 서울시는 적응 운행 뒤 안정됐다고 판단되면 내년 상반기 유료화할 방침이다. 현재는 무료이지만, 일반 버스처럼 교통카드를 찍어야만 다른 대중교통으로 환승할 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 '심야 A21'번 구간. [자료 서울시]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 '심야 A21'번 구간. [자료 서울시]

버스 좌석은 총 21개였다. 심야 A21은 기존 서울 시내버스로 운행 중인 현대자동차 ‘일렉시티’ 차종을 개조한 것으로, 일반 시내버스와 규격이 같다. 일렉시티 모델은 차 값이 대당 약 3억5000만원이다. 여기에 센서 등 첨단 장비가 추가되면서 자율주행버스는 대당 7~10억 정도라고 한다.

눈에 띈 건 좌석 안전벨트였다. 전국에 안전벨트가 설치된 시내버스는 없기 때문이다. 버스에 동승한 운영사 에스유엠(SUM) 관계자가 “모든 승객이 벨트를 착용한 걸 확인한 뒤 버스가 출발한다”고 안내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입석(立席)은 금지된다.

버스 내부 중간쯤에 위치한 커다란 검은색 박스와 운전석 바로 뒷좌석에 있는 모니터 화면도 이색적이었다. 박스 안엔 컴퓨터 여러 대 있고, 모니터를 통해선 버스에 부착된 각종 센서와 도로‧운전 정보 등을 확인한다고 한다.

버스가 운행을 시작하면 정류장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에 실시간 도착 시각이 보인다. 그뿐만 아니라 포털사이트에서 ‘심야 A21’ 노선을 검색하면 실시간 위치와 도착 시각 등이 나온다. 2024년엔 운행 구간을 청량리역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운행 구간은 약 13.2㎞ 가 된다. 시는 단거리 순환을 넘어 시 외곽에서부터 시작해 도심을 가로질러 다른 외곽 지역으로 연결하는 장거리 구간 정규 노선도 계획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11시40분쯤 첫 운행을 시작한 서울시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 내부 모습. 컴퓨터와 모니터 등 각종 장치가 설치돼 있다(사진 오른쪽). 사진 왼쪽은 운전석에 앉아있는 시험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고, 두 손을 머리 위로 들고 있다. 나운채 기자

지난 4일 오후 11시40분쯤 첫 운행을 시작한 서울시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 내부 모습. 컴퓨터와 모니터 등 각종 장치가 설치돼 있다(사진 오른쪽). 사진 왼쪽은 운전석에 앉아있는 시험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고, 두 손을 머리 위로 들고 있다. 나운채 기자

시속 40㎞ 안팎…운전자 손들자 탄성

버스는 천천히 밤길을 달렸다. 이 버스 최고 속도는 시속 50㎞다. 도로 구간에 따라 속도를 조절한다. 이날은 시속 40㎞ 안팎 수준으로 운행됐다. 곡선 구간에서도 흔들림 없이 부드럽게 돌았다.

운전석에 앉아있는 ‘시험운전자’는 핸들에서 손을 떼고 있었다. 운전석 뒤쪽 맞은편 좌석에 앉아있는 ‘오퍼레이터’와 도로 상황 등을 가끔 얘기할 뿐이었다. 시험운전자는 돌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운전석에 자리하고, 오퍼레이터는 주행 정보를 시험운전자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만약 버스에 탄 취객이 난동을 부리면 오퍼레이터가 대응한다. 시험운전자가 이따금 두 손을 머리 위로 들어 올리자 승객 사이에선 탄성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좌석이 꽉 차자 시험운전자는 정류장에서 버스에 타려는 시민에게 “다음 버스를 타 주시길 바란다”며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동대문역에서 출발한 자율주행 버스는 약 1시간 뒤 합정역에 도착했다. 이날 첫 운행에선 옆 차선에서 자동차가 무리하게 끼어들거나 보행자가 무단횡단하는 돌발 상황은 없었다.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시민들이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에 타고 있다. 뉴스1

4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시민들이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에 타고 있다. 뉴스1

승차감‧취객 대응 등 개선 사항도

향후 자율주행 버스가 풀어야 할 숙제는 승차감으로 보인다. 이날 첫 운행에서도 차에 부착된 센서가 외부 환한 불빛이나 옆 차선 자동차 크기 등에 반응하면 급정거했다. 버스가 ‘덜컹’ 서자 승객들은 놀란 듯 창밖을 살폈다.

이날 아현역에서 버스에 타 합정역에서 내린 직장인 백모(30)씨는 “자율주행이라고 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심야 시간 내내 다니니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중간중간 버스가 갑자기 서는 걸 보면 (탑승에) 편안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야간에 도심 한복판을 가로지르기 때문에 취객이 말썽을 부리면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은 실증을 거듭하면서 데이터를 축적해야 한다”며 “시험운전자‧오퍼레이터 동시 투입 등으로 안전성을 확보하고, 시험 운전‧실제 운행을 통해 정보를 계속 쌓다 보면 승객이 느끼는 승차감은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취객은 심야 버스(N번) 운행 등을 통해 쌓은 경험을 토대로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