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원희룡 "민주당과 5번 선거, 진 적 없다…책임 다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2000년 30대에 정치 입문해서 민주당과 다섯번 선거를 치러 져본 적이 없다"면서 "국민의힘 계열 정당의 대표선수로 가장 많이 나섰던 사람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고 국정을 위한 국민의 지지와 세력 연합을 이루기 위해 책임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임 장관 후보자가 정해진 가운데 원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있는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정부에 참여해서 책임이 컸던 만큼 저는 당연히 헌신과 희생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하겠다"고 재차 의지를 드러냈다.

원 장관은 2000년, 2004년, 2008년 세 차례에 걸쳐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 양천구 갑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2014년에는 새누리당, 2018년에는 무소속으로 제주지사에 뽑혔다.

전광훈 목사가 참석한 행사에 간 것에 대해서는 "이철우 경북 지사 측에서 경북 지역의 각 지역에서 장로연합회가 모인다고 해 신앙 간증으로 다녀왔다. 누가 어떤 내용으로 하는지 잘 모르고 갔다"고 말했다.

제주 지역 언론 제주의 소리에 따르면 원 장관은 4일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 참석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1907년 제주에 내려와 기독교를 전한 이기풍 목사가 세운 중문교회 소속 장로의 차남이고, 형이 목사라는 점을 강조하며 약 40분간 신앙 간증을 했다.

전 목사를 보수통합의 대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원 장관은 "전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원 목사는 "전 목사가 온지도 몰랐고 만나지도 않았다"고 강하게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날 집회에서 두 사람은 나란히 연단에 서지 않았다. 원 장관이 내려간 이후에 전 목사가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와 혁신위가 충돌하는 모양새를 보이는 상황에 대해서는 "깊은 속내를 모르니까 겉으로 볼 때는 모자라 보인다"며 "혁신위든 지도부든 혁신을 외면하고 저버리는 결과는 감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대표를 끌어안아야 한다는 취지로 전날 발언한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조심스럽다"면서도 "국민들의 삶을 위해 연합이 안되는 상대와도 대화와 타협을 통해 접점을 찾는 게 정치"라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