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 3%…역대급 '거래절벽'

중앙일보

입력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단지. 뉴스1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단지. 뉴스1

올해 전국 아파트 ‘거래 절벽’ 현상이 역대 두 번째로 심각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은 3.04%(30가구 미만 단지·도시형생활주택 제외)로 실거래 신고가 도입된 2006년 이후 2번째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가장 낮은 해는 지난해(2.28%)로, 올해 거래회전율은 지난해보다는 0.76%P 상승한 것이다.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은 아파트 재고 가구 수(준공 후 기존 아파트) 대비 실제 거래된 비중을 의미한다. 이 수치가 낮을수록 주택 구매수요가 줄어 매매시장의 활력이 저하됐다고 해석할 수 있다.

직방은 “최근의 매매거래 회전율 감소는 고금리 장기화와 경기 둔화 우려, 매수·매도자 간 거래 희망가격의 간극 차로 주택 구매심리가 빠르게 위축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과잉 공급으로 인한 미분양 아파트가 쌓인 지방에선 거래가 더 어려운 상황이다. 일부 지역에선 아파트 매매거래 급감으로 거래 회전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충남의 올해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은 4.27%로, 지난해(4.51%)보다 0.24%P 하락해 2006년 이후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강원(4.02%), 경북(3.87%), 전남(3.77%), 전북(3.7%), 경남(3.44%), 제주(2.53%) 등도 올해 역대 최저 거래 회전율을 기록했다.

직방

직방

반면 지난해보다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이 회복된 지역도 있다. 주거여건이 양호하거나 대기 수요가 잔존한 곳 위주로 회전율이 상승했다. 인천은 올해 3.23%로 지난해 1.66%보다 1.57%P 상승했다.

실제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전국 아파트 가운데 거래량(분양권 포함)이 가장 많은 곳은 인천 미추홀구 '힐스테이트푸르지오주안'으로 총 거래량은 540건으로 집계됐다. 2위 역시 505건 거래된 인천 부평구 'e편한세상부평그랑힐스'였다.

이 외에 세종(지난해 1.64% → 올해 3.2%), 대전(1.87→3.34%), 대구(1.74→3.18%), 경기(1.55→2.99%), 서울(0.56→1.76%), 울산(2.97→3.71%), 부산(1.98→2.62%), 충북(4.47→4.54%) 등 수도권과 광역시 위주로 지난해보다 매매거래 회전율이 높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월별로 보면 지난 5월 0.34%로 최고점을 기록한 뒤 9월 0.31%, 10월 0.28%로 관련 지표가 다시 낮아지고 있다”며“겨울이 전통적인 거래 비수기라는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 아파트 매매거래 회전율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