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왕자 아기 피부색 우려한 왕실 인사…알고보니 이 두 사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국 해리왕자 부부와 아들 아치.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해리왕자 부부와 아들 아치.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부부의 아기 피부색에 관한 대화를 나눈 왕실 인사가 찰스 3세 국왕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같은 내용이 알려진 것은 해리 왕자 부부와 가까운 전기 작가가 출간한 책의 네덜란드판에 실명이 실수로 기재되면서다.

BBC는 1일(현지시간) 『엔드게임』의 네덜란드어판에 해리 왕자 부부의 첫아들 아치가 태어나기 전, 피부색을 논의한 왕실 인사 두 명으로 찰스 3세와 왕세자빈이 언급됐다고 보도했다.

해리 왕자 부부와 가까워서 ‘대변인’으로 불리는 전기 작가 오미드 스코비가 쓴 이 책은 지난달 28일 영국 등 여러 나라에서 동시 출간됐는데, 네덜란드어판에만 이들의 실명이 공개됐다.

스코비는 책이 나오기 전 인터뷰에서 영국 법에 따라 대화를 나눈 이들의 실명을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으며, 이후에도 자신은 영어판을 쓰거나 편집할 때 실명을 넣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스코비는 BBC 인터뷰에서 “네덜란드어판에 어떻게 이름이 들어갔는지를 밝히기 위해 전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책 홍보를 위해 벌인 일이라는 음모론에 상처받았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의 첫아들인 아치가 태어나기 전에 왕실에서 피부색에 관한 대화가 오간 사실은 방송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해리 왕자의 부인 메건 마클이 2021년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했을 때다. 미국 CBS 방송에서 공개된 이 인터뷰에서 마클은 해리 왕자가 왕실 인사로부터 아기의 피부가 얼마나 검을지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BBC는 아치 피부색에 관한 대화의 상황과 맥락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또 마클이 인터뷰에서 인종차별이란 표현을 직접 사용하지 않았고, 당사자에게 타격을 주지 않기 위해 이름을 밝히지 않겠다고 했음에도 당시 왕실은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이에 윌리엄 왕세자가 기자의 질문에 “우리 가족은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고 답했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기억은 다를 수 있다고 말하며 진화에 나섰다.

이후 해리 왕자가 왕실 가족이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며 무의식적 편견 요소가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인종차별은 영국 왕실에서 민감한 주제가 됐다.

영국 언론은 네덜란드어판에 공개된 이름을 보도하기 시작했다. 방송인 피어스 모건은 네덜란드 독자들은 다 아는데 영국인들은 모르는 것은 웃긴 일이라고 지적했다.

BBC도 실명을 보도하기 시작했다. 왕실이 모건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왕실 대변인은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BBC는 전했다.

찰스 3세는 이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개막 연설을 하는 등 예정대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엔드게임』의 네덜란드판 작업을 담당한 번역가는 자신이 받은 원고대로 번역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 출판사는 엔드게임 네덜란드어판을 회수·폐기했으며 수정해서 재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코비는 왕실 전문 기자로 활동했으며 2020년에 마클의 전기 『자유를 찾아서: 해리와 메건 그리고 현대 왕실 가족 만들기』를 공동 집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