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큰 스님 오래 기억하겠습니다"…자승 영전 앞 합장한 尹부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추모의 글을 남기고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내 자승 전 총무원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내 자승 전 총무원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대통령 부부는 조문 후에 총무원장 진우 스님, 총무부장 성화 스님, 사서실장 진경 스님과 차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차담회에서 “자승 스님께서 생전에 노력하신 전법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합장한 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합장한 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윤석열 대통령이 조계종 진우 총무원장과 분향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윤석열 대통령이 조계종 진우 총무원장과 분향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조계종 총무원

이어 김건희 여사는 “분향소 마련과 영결식 준비에 노고가 많으시며,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했다.

한편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1일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