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불교계에 큰 역할"…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고 있다. 오른쪽은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본사교구장인 용주사 주지 성효 스님. 연합뉴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고 있다. 오른쪽은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본사교구장인 용주사 주지 성효 스님.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달 29일 입적한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일 유인촌 장관이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고 밝혔다.

무궁화장은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한다.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한다.

역대 무궁화장이 추서된 스님으로는 월주스님, 법장스님, 정대스님, 청담스님 등이 있다.

정부는 자승스님의 한국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했다.

조계종 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달 29일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난 화재로 입적했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엄수되며 자승스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