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일, 8년만에 다시 통화스와프…100억달러 체결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일, 8년 만에 통화스와프 복원...100억달러 규모 . 연합뉴스TV

한일, 8년 만에 통화스와프 복원...100억달러 규모 . 연합뉴스TV

한·일 통화당국이 1일 1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통화 교환) 계약을 체결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원화와 엔화를 주고받는 방식이 아니라, 전액 달러화 베이스로 진행된다. 한일 통화스와프가 복원된 것은 8년 만이다.

기재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은행(BOK)과 일본은행(BOJ)이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계약으로 양국의 금융협력이 촉진되고 역대 금융안전망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지난 6월 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의 도쿄 재무장관회의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다.

6월 말 합의 이후로 중앙은행 간 세부내용 협의, 외부 법률자문 등 관련 절차를 거치면서 실제 계약까지 5개월가량 소요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통상 기존 스와프를 연장하는 경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지만, 이번 한일 스와프는 새로 체결(복원)하는 것이어서 몇개월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기존 통화스와프에서는 한국이 원화를 맡기면 일본 측에서 엔화와 달러를 함께 빌려오는 하이브리드 방식이었다면, 이번에는 100% 달러화로 통화교환이 이뤄진다.

우리가 원화를 맡기면서 일본 측에서 보유한 달러화를 차입하고, 역으로 일본이 엔화를 맡기면 우리가 달러화를 빌려주는 구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