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리비 1400억, 사는 것보다 더 들어"…'동체착륙' F-35A 폐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2일 F-35A 전투기가 훈련 참가를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 공군

지난달 22일 F-35A 전투기가 훈련 참가를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 공군

공군이 지난해 1월 조류와 충돌한 뒤 동체착륙하며 기체가 손상된 F-35A 스텔스 전투기를 수리하지 않고 도태(폐기)하기로 결정했다.

공군본부는 지난달 30일 장비도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해당 항공기는 지난해 1월 4일 청주기지를 이륙해 약 330m 고도에서 비행하던 중 독수리와 충돌했다.

독수리가 좌측 공기흡입구로 빨려 들어가면서 이착륙 때 제동 역할을 하는 랜딩기어 작동 유압도관 등이 파손됐고, 조종사는 서해 해안선을 따라 서산기지로 접근해 활주로에 동체착륙했다. 동체착륙은 바퀴를 펴지 않고 동체를 직접 활주로에 대 착륙하는 방식이다.

이 항공기는 동체착륙 직후 외관상으로는 손상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정밀 조사 결과 기체, 기골, 엔진, 조종·항법계통 등 다수 부위에서 300여점에 달하는 손상이 확인됐다.

이에 공군은 미 정부 사업단, 제작사인 록히드마틴 등과 함께 항공기 수리복구 능력, 경제성, 안전성, 타국 사례 등을 검토했다.

그 결과 수리복구 비용으로 신규 항공기 획득 비용인 1100억원보다 높은 1400억원 이상이 산출됐고, 항공기 도태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냈다.

복구에는 4년 이상이 소요되고 복구 후에도 비행 안전성 검증이 제한된다는 점도 고려됐다.

해당 F-35A는 향후 합참 심의 및 국방부 승인을 거쳐 최종 도태될 예정이다.

공군 측은 “도태된 항공기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정비사 훈련 장비 활용을 포함해 여러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