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도쿄 간 최태원 “한일 경제연합체 구성해 글로벌 룰 세터 되자"

중앙일보

입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일 경제협력체로 글로벌 경제블록화 현상에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 환영사와 특별연설을 통해 “지정학적 갈등과 기후 변화, 디지털 전환 등으로 이제 단일 글로벌 시장의 시대는 지나갔다”며 “한일 경제연합체를 구성해 글로벌 분열 위기 상황을 돌파하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1년간 40여 개국을 방문하면서 지정학적 긴장을 목도했다”며 2020 세계박람회(엑스포) 민간유치위원장으로 활동했던 경험을 말했다. 이어 “각국이 파트너와 제휴해 규칙과 표준을 만들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등이 각자의 시장을 만들어 가면서 한일 양국은 어려움에 봉착했다”고 진단했다.

노동인구와 대(對) 중국 수출, 투자 감소 등에 직면한 한일 양국이 성장뿐만 아니라 생존을 위한 공격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한일 경제협력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한일 양국이 경제연합체를 구성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의 ‘룰 테이커(rule taker)’에서 ‘룰 세터(rule setter)’로 전환해 가자”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의 비즈니스 리더스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의 비즈니스 리더스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그는 “양국은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 신재생에너지 등 산업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며 “액화천연가스(LNG), 스타트업 플랫폼 등 새로 시작할 잠재 영역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한일 양국 관계가 매우 좋았다”며 “우리는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도쿄포럼은 SK그룹이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양성 철학을 기리기 위해 설립한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학이 2019년부터 공동 개최하는 행사다. 올해는 ‘사회 분열과 디지털 전환 시대의 인간성 함양’을 주제로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진행한다. 포럼에는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겸 삼양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특별고문 등 학계 및 경제계 전문가들이 발표자와 패널로 참석해 지정학적 갈등과 기술 발전에 따른 글로벌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했다.

한편 지난 28일(현지시각) 엑스포 개최지 결선 투표가 있던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 총회가 끝난 후 도쿄포럼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건너간 최 회장은 다시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4∼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집단지성 플랫폼 ‘트랜스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이후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12∼13일)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과 동행해 네덜란드 반도체장비기업 ASML등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태원 회장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원 회장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