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함세웅 신부 "방울 달린 文·이낙연, 여성 하나보다 못 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함세웅 신부가 30일 열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신작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방울' 달린 남자들이 여성 하나보다 못하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싸잡아 비판했다. 함 신부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지선언 한 바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추 전 장관의 『장하리』 출판기념회에는 함 신부를 비롯해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황운하, 김용민, 윤미향, 서영교 의원 등 친이재명계(친명계) 인사들이 다수 참석했다.

함 신부는 추 전 장관을 '추다르크'라고 치켜세우며 "자기와의 싸움, 또 절대자에게 호소하고 우리 민족 공동체를 위한 그런 신실한 신앙인이라는 점을 개인적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제가 많은 정치인 만났다"며 "'방울' 달린 남자들이 여성 하나보다 못하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이낙연 (전) 총리 다 남자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성 결기, 결단 수렴 못 한 게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 가져왔다"라고도 지적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또 다른 참석자인 '처럼회' 소속이자 친명계 김용민 의원도 '추 장군'이라고 칭하며 "우리 장군님이 대단하셨다는 생각이 든다"며 "최근에 '국민의힘이 조금이라도 다음 총선에서 이기면 계엄령 선포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가 막말이라고 얻어맞는데, 추 (전) 장관이 옛날에 하시던 말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소설로 써주신 것이 감사하다"며 "현직 대통령(에 대해선) 함부로 욕하기 힘들다"고도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축전을 통해 추 전 장관의 출판기념회 개최를 축하했다. 이 대표는 축전에서 "추미애 전 장관이 걸어온 길이 그 자체로 민주주의 역사이자 대한민국 역사"라며 "우리가 서로 잡은 손 놓지 않는다면 국민 반드시 승리한다. 추미애와 함께 장하리와 함께 곧 밝아올 아침을 우리 맞이하자"고 강조했다.

『장하리』는 검찰개혁을 주제로 한 추 전 장관의 자전적 소설이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소설 집필 동기에 대해 "절정으로 치닫는 국민의 분노를, 절정으로 향하는 시대의 과제를 외면하지 않고 검찰개혁을 완수하고자 소설 『장하리』를 쓰게 됐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