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나누는 기업] 계열사 특성 살린 친환경 사업으로 미래 준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DL그룹

DL그룹이 각 계열사의 특성을 살려 친환경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DL에너지가 보유한 파키스탄 메트로 풍력 발전 단지 전경. [사진 DL그룹]

DL그룹이 각 계열사의 특성을 살려 친환경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DL에너지가 보유한 파키스탄 메트로 풍력 발전 단지 전경. [사진 DL그룹]

DL그룹이 각 계열사의 특성을 살려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육성, ESG 경영을 펼치고 있다.

DL이앤씨와 DL케미칼, DL에너지, DL건설 등 DL그룹사들은 탄소배출 및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2024년까지 업무용 법인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또한 종이컵 제로 캠페인, 플로깅 행사, 탄소발자국 감축 캠페인 등 임직원이 참여하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부패방지경영시스템 표준인 ‘ISO 37001’ 인증과 준법경영시스템 ‘ISO 37301’ 인증을 획득했다.

DL이앤씨는 지난해 8월 친환경 탈탄소 사업 확대를 위한 전문회사 ‘카본코’를 설립하고 친환경 사업 디벨로퍼로 도약하고 있다. DL케미칼도 최근 3년간의 자체 연구개발로 완성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mLLDPE) 소재인 디파인(D.FINE) 공급에 나섰다. DL에너지도 한국과 미국, 호주, 파키스탄, 요르단, 칠레 등에서 총 13개 발전사업을 개발 및 투자하며 글로벌 발전사업 디벨로퍼로 도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