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장례식에 모인 美영부인들…멜라니아 나홀로 '회색 디올코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로잘린 여사 장례식에 참석한 전 퍼스트레이디들. AP=연합뉴스

로잘린 여사 장례식에 참석한 전 퍼스트레이디들. 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엄수된 지마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로잘린 카터 여사의 장례식에 전·현직 퍼스트레이디 5명이 나란히 참석했다.

로잘린 여사 장례식은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장례식에 직접 걸음했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미셸 오바마 여사도 대통령 전용기를 함께 타고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부시 여사도 남편 대신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 부부 등과 나란히 맨 앞줄에 앉았다.

한자리에 모인 전·현직 퍼스트레이디들의 패션 스타일도 화제가 됐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검은색 '바지 정장'을 입었고, 미셸 여사는 흑인 특유의 곱슬머리를 드러낸 포니테일을 선보였다. 로라 여사는 클래식 스타일의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진주 목걸이를 했고, 질 여사 역시 검은색 정장에 구두를 신었다.

회색 디올 코트를 입은 멜라니아 여사. UPI=연합뉴스

회색 디올 코트를 입은 멜라니아 여사. UPI=연합뉴스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멜라니아 여사의 패션이었다. 다른 참석자들이 검은색 복장을 한 것과 달리 멜라니아 여사는 밝은 회색 트위드 코트를 입었다. 이는 남편 재임 시절부터 즐겨입던 디올 코트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NYT)는 "색상과 스타일이 멜라니아를 돋보이게 했다"며 "행사에 함께하지만 그렇지 않은 듯한 모습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멜라니아의 선택은 상징같아 보인다"며 "그가 백악관에서 있었을 때처럼 퍼스트레이디 역할에 대한 양가적 감정, 주변의 기대처럼 행동하고 싶지 않은 마음 등을 표현한 것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한편 전 퍼스트레이디 4명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2018년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 이후 처음이다. 멜라니아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