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빠 살리려 간 이식 18살 "군인 꿈 포기, 기능올림픽 메달 딸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왼쪽부터) 가천효행대상 수상자 양희찬 군과 최은별 양. 사진 가천문화재단

(왼쪽부터) 가천효행대상 수상자 양희찬 군과 최은별 양. 사진 가천문화재단

인천에 사는 최은별(15)양은 혼자 아버지를 돌보며 집안일을 챙긴다. 최양의 아버지는 당뇨에 걸렸지만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증세가 나빠졌고, 지난해 초 오른쪽 다리를 잃었다. 언니는 생활비를 벌기 위해 집을 떠나 따로 살다보니 신장 투석이 필요한 아버지를 병원까지 모시고 가거나 돌보는 일은 모두 최양의 몫이다. 매번 식사를 챙기고, 약을 거르지 않게 때때로 잔소리도 한다. 다리 근육이 굳지 않게 매일 주무르고 연고도 바른다. 그러면서 틈틈이 아르바이트까지 한다. 최은별양은 “동네 어르신이 운영하는 작은 가게에서 일을 하고 받은 월급으로 아버지와 함께 외식도 한다”며 “내년에는 세무 공부를 하기 위해 상고에 진학하고 싶다”고 말했다.

경북 구미에 사는 양희찬(18)군의 아버지는 지난해 간 기능이 나빠지며 의식을 잃었다. 간 이식이 반드시 필요했지만 어머니는 지병이 있었다. 양군은 아버지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간을 이식해주겠다고 나섰다. 이식 적합자로 판정되자 곧바로 날짜를 잡고, 간 이식 수술을 했다. 수술 후 1년이 지난 현재 양군의 아버지는 건강을 되찾았다고 한다. 양군은 “(간 이식 수술을 해) 평소 꿈꾸던 군인은 될 수 없겠지만, 아버지를 지킬 수 있어 다행”이라며 “고교 졸업을 앞두고 공장에서 정밀기기를 다루는 현장실습을 하고 있는데 나중에 기능올림픽에 나가 메달을 따고 싶다”고 말했다.

가천효행대상

가천효행대상

가천문화재단(이사장 윤성태)은 최은별양과 양희찬군을 포함한 17명을 제25회 가천효행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가천효행대상은 현대판 효자·효녀들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공모를 통해 대상자를 모집하고, 서류 심사와 현지 실사를 거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한다. 2021년까진 여성을 수상자로 선정해왔지만, 지난해부턴 달라진 시대상을 반영해 남성도 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시상 부문은 가천효행상(10명), 다문화효부상(3명), 다문화도우미상(2팀), 효행교육상(2팀) 등 4개로 나눠 진다.

올해는 최은별양이 가천 효행상 여학생 부문 대상자로 선정됐다. 남학생 부문 대상은 양희찬군이 수상한다. 본상은 김소연(19·강릉영동대), 김주희(17·신명여고)양, 이정호(16·성포고), 장현우(11·인천구월서초)군이, 특별상은 김보경(16·광주여상), 이슬기(18·고명외식고)양과 김차온주(12·대전교촌초), 한건우(15·관교중)군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다문화효부상 부문의 대상은 필리핀에서 온 파자르도겜마(56·경기 하남시)가 받는다. 본상은 중국 출신인 시아위엔훼이(42·부산)와 베트남 출신인 이윤하(33·충북 진천)가 받게 됐다. 다문화도우미상 부문에선 색동나무 인형극단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고, 특별상은 경기 안양에 있는 다문화 가정 봉사 동아리 ‘H.O.M.E 2’에게 주어진다. 효행교육상 부문 대상은 서울 강동고등학교, 본상은 전주대사대부교에서 교편을 잡고 있는 소순중씨로 선정됐다.

가천문화재단은 대상 상금으로 1000만원, 본상 500만원, 특별상은 300만원을 각각 수상자들에 지급한다. 또 가천효행상과 다문화효부상 수상자들엔 100만원 상당의 무료 종합건강검진권 2장과 가천대길병원 입원진료비 평생 감액 혜택도 주어진다. 시상식은 다음달 5일 송도켄벤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