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부산엑스포 불발 안타깝다…지역현안 차질없이 추진”

중앙일보

입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새벽까지 시민회관에 모여 엑스포 유치를 갈망하고 기원하던 부산 시민 여러분과 많은 국민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애쓰셨다는 감사의 인사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30년 엑스포 유치 불발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며 “비록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가덕도 신공항 또 광역교통망 확충 같은 남은 현안 사업들이 중단 없이 계속 추진될 수 있도록 민주당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해온 정부와 국회, 그리고 기업을 비롯한 민간 모든 부분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그동안 한마음 한 뜻을 모은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홍익표 “與, 법사위 정상화 않는다면 중대한 결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는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파행과 관련, 국민의힘을 향해 “법사위가 계속 자신의 직무를 해태하는 것, 결코 이해할 수 없는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법사위를 정상화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민주당에서도 중대한 결심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현재 여야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본회의에 올라갈 법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30일과 내달 1일 본회의 개최 추진에 대해 “이미 오래전에 정기국회 개원과 함께 여야 원내대표 간에 합의된 일정”이라며 “약속은 약속대로 지켜 주길 바란다. 본회의가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하며 의장께서는 내일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익표 “이동관 등 관계자 모두 법적 조치”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예정된 방송통신위원회 회의와 관련해선 “만약 오늘 YTN 민영화를 최종 의결하면 이것은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며 “졸속으로 처리한다면 직권남용과 배임 등 혐의로 반드시 이동관 방통위원장은 물론이고 관련된 위원 전원, 관계자 모두를 법적으로 고발 등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통령, 신속히 노란봉투법·방송법 공포해야” 

이 대표는 또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과 관련, “대통령은 민심에 귀 기울여 신속히 법을 공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미 국민 다수가 노란봉투법 개정에 찬성하고, 60%가 넘는 국민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반대한다”며 “공정성이 생명인 공영방송 이사회 구성을 보다 중립적으로 하자는 방송 관련 법안들도 대통령이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은 지난 9일 민주당과 정의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17일 정부로 이송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다음달 2일까지 개정안을 공포하거나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