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행안부 “내년 8월 을지연습 때 사전 예고없이 공무원 불시소집”

중앙일보

입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8월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3년도 을지연습 자체 강평 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8월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3년도 을지연습 자체 강평 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내년 8월 치러지는 을지연습 때 공무원들에게 아무런 예고 없이 비상소집을 거는 등 훈련 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행안부 김정학 비상대비정책국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업무보고 때 이상민 장관이 ‘을지훈련을 근본부터 고민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을지연습은 전시·사변,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에 대비한 전시대비계획의 실효성을 검증·보완하고자 매년 전국 단위로 실시하는 훈련이다. 중앙·지방행정기관, 국회사무처 등 헌법기관, 주요 공공기관과 중점 관리 대상업체 등 약 4000개 기관, 58만여명이 참여한다.

을지연습은 한미 양국이 함께 하는 군사연습(자유의방패·FS) 시기에 이뤄져 두 연습을 합쳐 ‘을지자유방패’(UFS·Ulchi Freedom Shield) 연습으로 부른다.

김 국장은 “(이 장관은) 공무원들이 연습에 더 주도적, 적극적으로 해야 하는 거 아니냐, 실질적으로 연습할 수 있도록 고민해보라는 말씀이 있었다”며 “비상소집을 몇 시에 하는지 사전에 알리지 않고서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3 을지연습 실제훈련이 지난 8월22일 부산 동구청 구의회 건물에서 실시돼 동구청및 의회 직원들이 신속히 대피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23 을지연습 실제훈련이 지난 8월22일 부산 동구청 구의회 건물에서 실시돼 동구청및 의회 직원들이 신속히 대피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를 두고 공무원 비상소집에 변화를 두는 배경이 최근 북한 위협이 증가하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김 국장은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장관은 최근 진행된 민방위 훈련 때 일부 공무원들이 적극 참여하지 않은 상황을 보고서 이런 변화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 관계자는 “내년 을지연습과 관련해 아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며 “공무원 불시 비상소집을 사전 예고 없이 하는 방법을 포함해 변화를 주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