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호남서 다시 뛰는 '곡성 촌놈' 이정현…"험지라도 계속 도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정현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이정현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19·20대 총선 당시 전남 순천에서 두 차례 당선된 3선 의원 출신 이정현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내년 4·10총선에서 호남권에 재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에서 광주 서을과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중 어느 곳에 출마할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며 “일단은 호남 표심을 끌기 위해 신안·목포 등 전남 서부권에서 여수·광양 등 남부권까지 호남 전체를 내 지역구로 생각하며 뛰고 있다”고 말했다.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은 현재 ‘이준석계’ 천하람 당협위원장이 활동하고 있다. 도전 지역이 겹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선거구 획정이 완료되는 것을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자신의 고향인 곡성이 포함되는지에 따라 도전 지역을 결정하겠다는 얘기다.

이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홍보수석을 지낸 대표적인 친박계 인사다. 그는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첫 금배지를 단 뒤 각각 순천-곡성(19대 재보궐선거), 순천(20대 총선)에 도전해 당선되면서 총 3선을 했다. 보수정당의 험지였던 전남권에서 당선돼 “지역주의 타파”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했다.

물론 그가 ‘꽃길’만 걸은 것은 아니다. 17·19대 총선에서 광주 서을에 도전해 패배했고, 박근혜 정부 이후에는 서울 영등포을(2020년 총선), 전남지사(2022년 지방선거) 선거에서 잇달아 고배를 마셨다.

계속되는 낙선에도 도전을 거듭하는 것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호남을 험지로만 볼 게 아니라 계속해서 도전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힘이 전국 정당으로 탈바꿈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재 이 전 대표는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으면서 지방자치와 지역균형발전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정현 신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정현 신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뉴스1

최근 현안에 대해서는 쓴소리도 했다. 민주당이 막말 논란을 빚자 여권이 공세를 펴는 것에 대해 “상대를 악마화 하는 정치는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문제 삼지 않아도 국민은 잘못을 잘 안다. 오히려 현장으로 가 민생을 챙겨야 한다”고 했다.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의 갈등 국면에 대해서는 “지도부 고집대로 할 거라면 왜 혁신위를 만들었냐”고 했다.

출마설이 불거진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 그는 “여당이라면 특정 인물 한두 사람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며 “한 장관의 장점이 많기는 하지만, 여당은 그보다 민생을 챙기는 큰 그림을 먼저 그려놓는 게 맞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