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HL 안양,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선두 질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시아 아이스하키 리그 통산 최다 어시스트 기록을 세운 김상욱. 사진 HL 안양

아시아 아이스하키 리그 통산 최다 어시스트 기록을 세운 김상욱. 사진 HL 안양

HL 안양이 숙적 레드이글스 홋카이도를 연파하고 2023~2024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선두를 지켰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HL 안양은 25일과 26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레드이글스와의2023~24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홈경기 2연전을 각각 5-4, 6-3으로 승리했다.

12승 4패(2연장패 포함) 승점 38점을 기록한 HL 안양은 2경기를 덜 치른 2위 레드이글스(승점 30)와의 격차를 8점으로 벌리며 정규리그 2연패(連覇)로 향하는 발걸음에 속도를 붙였다.

안양은 25일 정규리그 15차전에서는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다. 3-4로 끌려가던 3피리어드 15분 26초 안진휘가 동점골을 터트린 데 이어, 종료 1분 14초를 남기고 신상훈이 역전 결승골을 작렬하며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HL 안양은 26일 열린 16차전에서도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승부를 뒤집는 저력을 과시했다. 1피리어드 19분 8초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찬스에서 송형철이 강력한 원타이머 슬랩샷으로 포문을 열었다. 2피리어드에는 김건우와 김상욱의 추가골로 달아났다. 레드이글스가 2피리어드 종료 직전 한 골을 만회했지만, 3피리어드 2분 6초에 안진휘가 상대 공격지역 오른쪽을 파고든 후 절묘한 랩어라운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아시아 아이스하키 리그 통산 최다 어시스트 기록을 세운 김상욱. 사진 HL 안양

아시아 아이스하키 리그 통산 최다 어시스트 기록을 세운 김상욱. 사진 HL 안양

레드이글스는 9분 58초 파워플레이 찬스에서 다시 한 골을 따라붙었고 종료 1분 52초를 남기고 골리 대신 공격수를 투입하며 안간힘을 써봤지만, HL은 이돈구와 안진휘가 차례로 엠티넷 골(상대 골리가 없는 상황에서 득점)을 성공시켜 승부를 마무리했다.

HL 안양 베테랑 포워드 김상욱은 25일 경기 1피리어드 3분 2초에 신상훈 선제골 발판을 만들며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통산 최다 어시스트(345개) 신기록을 수립했다. 김상욱은 연세대 4학년이던 2010~11 시즌 도중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에 데뷔한 후 줄곧 HL안양의 간판으로 활약했다. 정규리그 통산 381경기에서 122골 347어시스트를 기록중이다.

김상욱은 26일 경기 2피리어드에서 터트린 골로 국내 선수 최다 포인트 1위(469포인트)로도 올라섰다. 송동환이 갖고 있던 466포인트(183골 283어시스트)를 넘어섰다. 역대 아시아리그에선 단독 6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