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홈팬 야유에 정신 번쩍…내년 목표? 3등은 해야죠”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두산 베어스가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1연승을 기록했던 지난 7월 25일 잠실구장. 이승엽 감독(왼쪽)과 주장 허경민(가운데)이 선수들로부터 물세례 축하를 받고 있다. [뉴시스]

두산 베어스가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1연승을 기록했던 지난 7월 25일 잠실구장. 이승엽 감독(왼쪽)과 주장 허경민(가운데)이 선수들로부터 물세례 축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쉽지 않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이승엽(47) 감독은 ‘사령탑으로 보낸 첫 시즌에 어떤 생각을 가장 많이 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KBO리그를 지배했던 역대 최고 홈런 타자에게도 감독이란 역할은 예측 불가능한 가시밭길이다. 마무리 훈련을 마친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 이 감독은 “성향과 성격이 다른 70~80명 이상의 선수와 스태프를 한마음으로 모으는 게 무척 어렵다”며 “선수 때는 내 것만 잘하면 됐는데, 감독이 되니 그렇지 않았다. 1년 간 많이 배웠고, 지금도 배우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이 감독은 지난해 말 두산과 3년 총액 18억원에 계약했다. 지난해 9위에 그친 팀을 5위에 올려놓으며 성공적인 감독 데뷔 시즌을 보냈다. 다만 아쉬움도 남았다. 시즌 막판 치열한 3~5위 싸움을 벌이다 5위로 마감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나섰지만 4위 NC 다이노스에 완패해 가을야구를 1경기 만에 끝냈다.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난 뒤 일부 홈 팬에게 야유를 받은 기억은 여전히 무거운 짐으로 남아 있다.

이 감독은 “홈 팀 감독이 홈 팬에게 야유를 받았는데, 충격을 안 받으면 이상하다. ‘팬들이 정말 아쉬우셨구나’ 싶었고, 내가 많이 부족하다는 걸 실감했다”고 했다. ‘초보 감독 치고 잘했다’는 주위의 격려도 그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이 감독은 “1년 차라고 내 부족함을 용납할 순 없다. 여러 차례 (더 올라갈) 기회가 왔는데 살리지 못했다. 팬들의 평가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내년은 더 철저히 준비해서 야유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더 잘할 수 있다”고 다짐했다.

프로야구 무대에서 지도자로서 첫 번째 시즌을 마친 두산 이승엽 감독. 지난해 9위로 떨어진 두산을 5위로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지만, 아쉬움도 많았던 1년이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무대에서 지도자로서 첫 번째 시즌을 마친 두산 이승엽 감독. 지난해 9위로 떨어진 두산을 5위로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지만, 아쉬움도 많았던 1년이었다. [연합뉴스]

이 감독은 포커페이스의 소유자다. 늘 평온해 보이는 얼굴로 더그아웃을 지킨다. 속내는 그렇지 않다. 경기에 진 날이면 숙소 불을 끄고 홀로 조용히 앉아 불면의 밤을 보내곤 했다. “TV를 틀면 야구 하이라이트가 나오고, 휴대전화를 보면 인터넷 속 기사를 찾게 돼 다 멀리했다”며 “이긴 경기의 기쁨은 오래 안 가는데, 아쉽게 진 패배의 후회는 참 오래 가더라”고 털어놨다.

때로는 말 못할 속사정 탓에 욕을 먹기도 한다. 이 감독은 “밖에서 볼 땐 야구가 참 잘 보였는데, 안에 들어와 보니 이런저런 돌발 상황으로 뜻대로 할 수 없을 때가 종종 있다. 그런 점이 힘든 건 사실”이라면서도 “모든 건 핑계일 뿐이다. 결정은 내 몫이고, 야구는 선수가 한다. 그 선택이 실패하면 내 탓, 성공하면 선수 덕분”이라는 지론을 강조했다.

이 감독은 여전히 현역 선수들 못지 않은 관심을 받는다. KBO리그 42년 역사에서 손꼽히는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니, 어찌 보면 필연적인 상황이다. 내년에도 이 감독은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감내해야 한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맞대결도 그중 하나다. 이 감독에 앞서 8년 간 두산을 이끌었던 김태형 감독이 롯데 자이언츠 새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이 감독은 일단 “김 감독님은 대선배이시고, 명감독님이시다. 롯데전에서 한 수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몸을 낮췄다. 그러나 “절대 지지 않겠다”는 의지는 분명히 했다. “프로라면 마흔 살이든 스무 살이든 누구나 똑같이 ‘이긴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 나 역시 경기장 안에서만큼은 김 감독님께 지고 싶지 않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더 많이 이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해 29년 만의 우승 축배를 든 ‘옆집’ LG 트윈스와도 내년엔 더 잘 싸울 생각이다. 이 감독은 “올해 LG를 상대로 너무 못했고(5승 11패), 상위권 팀들에게 전체적으로 약했다. 더 높은 곳에 가려면 상위권 팀들과의 맞대결에서 더 많이 이겨야 한다”며 “올해 5위를 했으니, 내년에는 3위 이상은 해야 하지 않을까. 개막 전까지 준비를 잘해서 선수들과 함께 더 위로 올라가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이승엽 감독

올 시즌 두산 성적 74승 2무 68패(승률 0.521), 정규시즌 5위

◦ 생년월일 1976년 8월 18일
◦ 출신교 대구 중앙초-경상중-경북고
◦ 선수 시절 소속팀 삼성(1995~2003)-지바롯데(2004~05)-요미우리(2006~10)-오릭스(2011)-삼성(2012~17)
◦ 선수 시절 이력 KBO 정규시즌 MVP 5회, 골든글러브 10회 수상, 삼성 영구결번(36번), 2000·2008 올림픽 및 2006·2013 월드베이스볼클래식 국가대표
◦ KBO 통산 성적 1906경기 타율 0.302, 2156안타, 홈런 467개, 1498타점, 1355득점
◦ 감독 경력 2023년 두산 제11대 감독 부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