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화보다가 화면 꺼졌다…용산 대형 영화관서 3시간 정전 사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 서울 용산구 한 영화관에서 정전이 발생, 현장 예매객들이 환불을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용산구 한 영화관에서 정전이 발생, 현장 예매객들이 환불을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용산구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정전사고가 나 약 3시간 동안 상영이 중단됐다.

CGV와 관객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CGV 용산아아피크몰점의 상영관에서 영화가 상영되던 중 화면이 꺼졌다. 관객들은 정전이 됐다는 직원 안내에 따라 상영관에서 퇴장했다.

이 영화관의 20개 상영관 중 절반이 정전으로 영사기가 작동하지 않았다.

전력은 약 2시간 만인 오전 11시 30분께 복구됐으며 12시 50분부터 영화 상영이 다시 이뤄졌다.

이날 정전으로 한때 영화관 내 화장실에도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일부 키오스크도 작동하지 않았다.

CGV는 건물 내 전원 공급 장치에 이상이 생겨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CGV는 관객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상영 취소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영화 티켓 요금은 금일중 일괄 환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