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잔머리 굴리는 순간…" 사퇴설 혁신위 3인, 친윤에 쓴소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사퇴설이 돌았던 비(非)정치인 출신 혁신위원 3명이 24일 언론인터뷰에서  "혁신은 안건을 내는 것을 넘어 수용까지 갔을 때 제대로 성공이 되는 것인데, 우리 안건들은 계속 쌓여가고 수용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당 지도부를 직격했다. 또 "우리까지 납득 못 시킨다면 그게 정치일까","미래를 위한 희생이 필요하다"는 말도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박소연·임장미·이젬마 위원은 이날 SBS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와 싸우자는 건 절대 아니다"라면서도 "더 이상 이렇게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안건을 지속적으로 내는 것은 별 의미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혁신안을 적극적으로 받아주지 않는 모습에서 지지율과 국민의 관심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들 3명은 모두 비(非)정치인이다. 박 위원은 서울아산병원 소아치과 임상조교수, 임 위원은 마이펫플러스 대표, 이 위원은 경희대 국제대학 교수이다.

이들은 혁신위의 '내년 총선 불출마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지도부, 중진, 친윤(친윤석열)계 등 당 주류 세력을 겨냥해선 "우리가 그들을 푸시(압박)할 수는 없지만, 정말 국민이 무엇을 원하고 당의 변화를 진정으로 갈망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무엇인지 알고 계실 것"(박소연), "잔머리를 굴리는 순간 진심이 통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냥 국민만 보고 가시라"(이젬마)는 말을 쏟아냈다.

당내에서는 이들 3명이 전날 혁신위 회의 이후 사의를 표명했다는 얘기가 돌았다. 하지만 세 사람은 당시 회의에서 전직 의원인 김경진 혁신위원이 '혁신위는 시간 끌기용"으로 발언한 데 대해 '이런 식으로 기계적이고 의무적으로 진행되는 것은 무의미하다' 는 의사를 전달한 것인데 와전됐다는 취지로 사퇴설을 부인했다.

앞서 김 혁신위원은 '당 지도부가 결단을 내리기까지 시간을 벌어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 오해를 산 것이라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