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PGA 새 회장 김원섭 “회원들 위해 가장 낮은 곳에서 뛸 것”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김원섭 풍산그룹 고문이 신임 KPGA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4년이다. [사진 KPGA]

김원섭 풍산그룹 고문이 신임 KPGA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4년이다. [사진 KPGA]

한국 남자 프로골프를 이끄는 수장이 바뀐다. 김원섭(61) 풍산그룹 고문은 23일 경기 성남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빌딩에서 대의원들의 직접 투표 방식으로 치러진 회장 선거에서 108표를 얻어 75표를 받은 구자철 현 회장을 제치고 제19대 회장에 당선됐다.

이로써 김원섭 당선자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7년 12월 31일까지 4년간 KPGA 회장을 맡게 됐다. 김원섭 당선자는 IMG 이사, J골프(현 JTBC골프) 본부장, KBL 총재 특보, 더 퍼스트 티 상임이사, PGA 투어 자문역 등을 역임했다.

국제통으로 미국 PGA 투어는 물론, 사우디아라비아가 후원하는 LIV 골프 등과의 협력 증진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KPGA 투어 대회의 월드랭킹 포인트를 높이는 데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원섭 당선자는 “회원들과 함께 KPGA가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가장 낮은 곳에서 오직 회원들을 위해 뛸 것”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자는 한국경제인협회와 풍산그룹을 이끄는 류진 회장의 스포츠 관련 특별 보좌역으로 일했다. 류진 회장이 김원섭 후보를 전폭 지지했다. 류진 회장은 2015년 한국에 프레지던츠컵을 유치하는 한편 해외 진출 선수들을 돕고 있다. KPGA의 메이저 대회인 KPGA선수권 대회에 해마다 13억원씩을 출연한 한국 골프의 대부격이다.

김 당선자는 풍산그룹을 통해 100억원을 후원하고 60억원 이상의 스폰서를 유치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선수 연금 도입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이전까지 KPGA에서 기업 총수 출신 후보가 회장 경선에 나선 적은 없다. 그러나 예스코 홀딩스 회장인 구자철 회장은 이례적으로 경선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셨다. 이날 경선에는 KPGA 대의원 201명 가운데 183명이 참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