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국선 품절 대란 일어났다…'K푸드+' 수출 100억달러 돌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트에서 장보는 소비자. 연합뉴스

마트에서 장보는 소비자.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 뿐만 아니라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등 전후방산업까지 포함하는 케이푸드 플러스(K-Food+)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특히 라면·김치·김밥 등 한류 영향을 받은 식품들이 선방하면서 100억 달러 수출을 이끌었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1월 3주차까지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1.2% 증가한 104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구체적으로 농식품이 전년 대비 1% 늘어난 79억1000만 달러, 전후방산업이 2% 증가한 25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수출 규모가 가장 큰 상품은 라면이다. 전년비로 25.4%나 오른 8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 실적이었던 지난해(7억7000만 달러)를 이미 뛰어넘었다. K-콘텐트 열풍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확산 등을 계기로 한국산 라면이 세계적 인기를 구가하게 됐다는 평가다. 올해 10억 달러 수출 달성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김치도 톡톡한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같은 기간 김치 수출액은 1억4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9.4% 증가했다. 라면과 마찬가지로 한국 콘텐트에 자주 노출되면서 ‘헬시푸드’(건강식)로 주목받게 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대표적인 김치 브랜드 ‘종가’는 현재 미국·유럽 등 60여개국에 진출해 있다.

쌀가공식품도 17.9% 오른 1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의 냉동김밥이 글로벌 입맛을 사로잡은 결과다. 최근 미국 마트에서 ‘품절 대란’이 일어나고, 틱톡 등 SNS에서 김밥 먹는 영상이 올라오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과자류(4.5%)와 음료(8.7%) 등 가공식품 수출도 지난해보다 성장했다.

신선과일 수출도 확대되고 있다. 출하 시기를 맞은 딸기는 이달부터 동남아로 수출을 시작해 전년 대비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유자·배·포도 등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품종 개발과 수출통합조직을 중심으로 품질 경쟁력이 오르면서 해외에서 고품질로 인식되고 있다”며 “미국·동남아 등 다양한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만 농수산부 관계자들이 농심 안양공장 내 양산형 모델 스마트팜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농심

오만 농수산부 관계자들이 농심 안양공장 내 양산형 모델 스마트팜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농심

전후방산업 역시 전년 대비 2% 성장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0월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등 순방을 계기로 중동에 대한 스마트팜 수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카타르는 수경재배 온실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채소 자급률 70% 달성하는 과제를 국가식량안보전략에 포함하는 등 스마트팜을 통한 식량안보 강화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국가 전체적으로 수출이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농업인, 수출기업의 노력이 정책적 지원과 어우러져 효과를 보인 것”이라며 “농식품과 연관산업 수출이 기록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