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온실효과, 이산화탄소 28배 ‘메탄’…2030년까지 30% 이상 줄인다

중앙일보

입력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2050 탄소 녹색 성장위원회 5차 전체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2050 탄소 녹색 성장위원회 5차 전체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국내에서 청정 메탄올 50만t을 생산하고, 메탄 배출량은 기존보다 30% 이상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메탄은 대기 중 체류시간이 짧으나, 온실효과는 이산화탄소의 28배로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직속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는 23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이날 탄녹위는 재생에너지 및 바이오 자원 활용으로 청정 메탄올 생산을 위한 원료물질을 원활히 확보하는 한편, 태백시에서 청정메탄올 연 2.2만t 생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 농업・폐기물・에너지 등 메탄이 많이 배출되는 부문을 대상으로 정책을 집중해 오는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메탄 배출량을 30% 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2020년 기준 한국의 메탄 배출량은 2740만tCO2eq(이산화탄소 환산량)로 국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4.2%를 차지한다.

탄녹위는 이외에도 공공과 민간을 아우르는 디지털 탄소 중립 정책 범부처 협의체 구성,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그린 디지털 전환’을 확산 등을 의결했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에 청정메탄올을 포함하여 투자를 유도하고, 공공 구매 녹색제품 인증 등을 통해 초기 경제성을 확보하도록 지원하는 계획도 제시됐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NDC) 목표가 변경된 것을 반영해 배출 허용 총량을 조정하기로 했다. 기존 배출허용 총량 중 예비분을 조정해서 최신 NDC 감축 로드맵과의 정합성을 확보했다고 탄녹위는 설명했다.

이날 탄녹위에서 의결한 안건은 국무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