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대 에이스' 이강인 "대표팀 경기 끝…2024년도 큰힘 되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 준비를 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 준비를 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린스만호의 새로운 에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올해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3일 이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3년 축구 대표팀 경기들이 모두 끝났다”며 “팬들의 응원 덕분에 서울에서 그리고 멀리 중국에서도 저희가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적었다.

이강인은 “특히 큰 시험(수능)을 치르고 경기장에 저희를 보러 찾아와주신 수험생들 모두 저희를 보고 조금이라도 힘을 받으셨으면 좋겠다”며 “2024년에도 여러분께 큰 힘이 돼드릴 수 있는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러분도 올 한해 끝까지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 5-0 대승을 거뒀고, 21일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 2차전에서도 3-0으로 이겼다.

이강인은 지난 10월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는 A매치 데뷔골을 넣고, 중국전에서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헤더 득점에 도움을 주는 등 A매치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4골 3도움)를 작성, 클린스만호의 핵심 공격 자원으로 자리를 굳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