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G7 외교장관 "북한 정찰위성 발사, 평화에 중대한 위협" 공동성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를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22일 일본 외무성이 배포한 공동 성명에 따르면 G7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발사를 가장 강력한 말로 비난한다"며 "지역 안팎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또 "비록 군사정찰 위성이라고 해도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1일 밤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 1호'를 북서부 동창리에서 탄도 미사일 기술을 활용해 궤도에 진입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G7 외교장관들은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무기 이전에 대한 비난도 재차 표명한다"며 "북한에 대한 핵 및 탄도미사일 관련 기술의 이전 가능성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다시 한번 요구한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핵무기와 기타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 계획을 포기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