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여론조사서 트럼프 47%-바이든 43% 격차 더 벌어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의 2024년 대선을 앞두고 실시된 양자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줄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지지율 격차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에머슨대가 이달 17~20일 전국 1475명의 미국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해 22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2.5%P)에 따르면 양자 가상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43%, 트럼프 전 대통령은 47%를 각각 기록했다.

여전히 오차범위 이내이지만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차이가 더 벌어졌다. 10월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45%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변동이 없다. 지난달에 비해 격차가 2%포인트 커진 것이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처지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45%로 트럼프 전 대통령(41%)을 4%포인트 차로 앞섰다.

지지 그룹별로 보면 지난 1년간 바이든 대통령은 여성 유권자 그룹에서 7%포인트 우세에서 1%포인트 우세로 지지율 변화가 확인됐다. 특히 흑인층에서는 61%포인트 우세에서 47%포인트 우세로 지지도가 크게 하락했다. 히스패닉 그룹에 대한 조사에서도 14%포인트 우세에서 3%포인트 우세로 변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도 2022년 5월과 같은, 역대 최저 수준인 38%를 기록했다.

다른 대선 후보까지 포함한 다자 가상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36%, 트럼프 전 대통령은 42%,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는 7%, 무소속 코넬 웨스트와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는 각각 1%를 기록했다. 다른 후보가 포함될 경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가 더 많이 잠식되는 결과로 나타나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격차가 7% 포인트 벌어졌다.

공화당 내 대통령 후보 경쟁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독주 태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보다 5% 포인트 상승한 64%를 기록하며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9%),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8%), 비벡 라마스와미 후보(5%) 등이 뒤를 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