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제로투엔, 2023년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

중앙일보

입력

건물 신축 및 리모델링 서비스를 제공하며 부동산 개발을 선도하는 전문 기업 제로투엔건축사사무소종합건설㈜가 2023년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서울시와 공공기관이 인증한 서울 소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역량, 고용 안정성, 조직문화, 근무환경 등 일자리 질을 꼼꼼히 평가해 선정한 청년이 일하기 좋은 기업을 말한다. 올해는 청년과 기업의 동방 성장 여건, 체계적인 워라밸 지원, 아이 키우기 좋은 조직 문화를 중점적으로 제로투엔을 포함한 55개의 기업을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서울시로부터 ▲육아휴직자 대체 청년 인턴 인건비 지원 ▲근무환경 개선금 지원 ▲기업취재·홍보·컨설팅 지원 등의 혜택을 지원받는다.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제로투엔은 회사와 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기업문화 정착을 위해 ▲유연근무제 ▲출산·육아 휴가 ▲자유로운 휴가 사용 ▲자기개발 및 교육비 지원 ▲ 생일·명절 단축근무 ▲경조사 축하금 지원 등의 다양한 제도를 운용하며 성장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강남구 아름다운 건축물 수상’, ‘한국리모델링 건축대전 특선 수상’, ‘2023 서울시 우리 동네 좋은 집 찾기 은상 수상’, ‘2023 우수산업디자인 선정’이 되는 등 다양한 수상을 통해 건축 업계에서 그 역량을 공식적으로 입증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제로투엔 임지환 대표는 “이번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을 통해 제로투엔이 일하기 좋은 우수 기업으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구성원들이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기업문화 정착과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로투엔은 ‘시행, 설계, 시공, 운영, 브랜딩’을 인 하우스로 직접 실행하며 최근 급증하는 빌딩 리모델링 관련 서비스에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업계 최초 빌딩 리모델링 토탈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에 있으며 내년 초 론칭을 앞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