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측근 신지호, 마포갑 출마선언 “전략적 요충지, 반드시 탈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지호 전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신지호 전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신지호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서울 마포갑 지역 출마를 선언했다. 마포갑은 국민의힘이 보수세가 강한 것으로 평가해 탈환을 노리고 있는 지역이다.

신 전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마포갑 출마를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권유와 요청을 받고 있다”며 “결심했다. 마포갑에 출마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그는 마포갑을 ‘경합 지역’이라고 평가하며 “강북에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벨트에 필적할 수 있는 새롭게 전략적 요충지로 돼야 하는데, 그것이 지금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마포갑)를 반드시 탈환해야지만 마포갑 1석에 그치지 않고 기운을 확산시킬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말했다.

신 전 의원은 “(마포갑 출마 후보로) 박영선 전 장관이 올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보수 정체성이 분명한 후보가 나와야지만 민주당 거물이 올 때 대적할 수 있다고 본다”며 자신을 “보수 정체성 1등”이라고 했다. 여당에서는 마포갑에 이용호·조정훈·최승재 의원이 출마 의사를 내비쳐 공천을 두고 4파전이 예상된다.

그는 민주당 출신 최강욱 전 의원이 최근 한 북콘서트에서 ‘설치는 암컷’이라는 표현을 한 것에 대해선 “상식 밖의 얘기라서 논평하기도 뭐하다”라며 “어떻게 하다 우리 정치가 여기까지 왔는가 하는 자괴감이 든다”고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등판론 부상에 대해서는 “한 장관은 보수적 가치에 충실한 분”이라며 “재작년 초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방행보를 할 때 모습하고 오버랩된다. 기성정치에 대한 염증, 저 사람이 하면 뭔가 새로울 수 있겠다는 기대감이 투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기성 정치에 대한 염증을 바꿀 수 있는 희망적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중도, 무당층에 상당한 소구력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