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은 피 흘리고, 엄마·아들도 싸운다…59억 걸린 '현실판 오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제작진은 첫 에피소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속 키 4.2m ‘영희 인형’ 제작에 석 달이 걸렸다고 밝혔다. 사진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제작진은 첫 에피소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속 키 4.2m ‘영희 인형’ 제작에 석 달이 걸렸다고 밝혔다. 사진 넷플릭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2년 만에 다시 울렸다. 이번엔 영국이다. 192,30년대 비행선을 만들던 대형 격납고를 개조한 카딩턴 스튜디오다. 녹색 트레이닝복 차림의 456명이 일제히 내달렸다. 출연료가 없는 대신 우승하면 456만 달러(약 59억원)의 상금을 가져가는 조건이다. 서바이벌 리얼리티 쇼 상금으로는 최대 규모다.

 모차르트의 '레퀴엠'이 울리는 가운데 움직임이 감지되면 티셔츠에 장착한 검은 물감이 팡 터지며 탈락. 오징어 먹물에서 착안했다. 어릴 적 하던 천진한 놀이가 총성이 오가는 죽음의 게임으로 돌변하는 원작의 잔인함을 순화했다. 그러나 먹물이 터지는 순간 참가자들은 다리에 힘이 풀린 듯 그대로 쓰러지며 게임에 몰입한다. 눈물 흘리는 이들도 있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 22일 공개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넷플릭스)가 22일 스트리밍을 앞두고 총 10화 중 앞 절반 부분을 언론에 미리 공개했다.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만 21세 이상'을 모집했지만 '달고나' '딱지' 같은 한국어 게임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고, '엘리베이터' '출구' ‘처리실' 같은 한글 표지로 원작의 분위기를 살렸다. 참가자들은 식사로 달걀 프라이를 얹은 양은 도시락을 받았고, 고령의 참가자가 속한 조는 스스로 '깐부팀'이라 이름 붙였다.

생활관의 침대 구조물은 아마존사의 물류 창고 선반을 설치한 회사에서 20t 넘는 강철로 제작했다. 카메라와 마이크 시스템에 연결하는 긴 와이어를 숨기려면 두껍게 만들어야 했다. 사진 넷플릭스

생활관의 침대 구조물은 아마존사의 물류 창고 선반을 설치한 회사에서 20t 넘는 강철로 제작했다. 카메라와 마이크 시스템에 연결하는 긴 와이어를 숨기려면 두껍게 만들어야 했다. 사진 넷플릭스

 네덜란드 판화가 에셔의 '상대성'을 오마주한 미로형 계단, 20t 넘는 강철을 쌓아 올린 5단 철제 침상이 그득한 생활관, 한 사람이 '제거'될 때마다 1만 달러씩 추가되는 비정한 돼지 저금통까지 원작 ‘오징어 게임’을 꼭 닮았다. 456만 달러가 거의 다 채워지는 말미에는 저금통 무게가 800㎏을 넘겼다. 원작에서는 CG로 처리했던 것들을 참가자의 실감 나는 반응을 위해 일일이 제작했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어머니와 아들(가운데), 절친한 친구 참가자들도 있었는데, 원작 ‘오징어 게임’에서처럼 맞대결 상황에 처할 위험이 있다. 사진 넷플릭스

어머니와 아들(가운데), 절친한 친구 참가자들도 있었는데, 원작 ‘오징어 게임’에서처럼 맞대결 상황에 처할 위험이 있다. 사진 넷플릭스

 지원자 8만 1000명 가운데 최종 선발된 456명의 참가자는 대학생, 택배 기사, 이삿짐센터 사장, 전직 프로 농구 선수, 내과 의사, 뉴욕타임스 전 에디터 등 연령도 직업도 다양하다. 어머니와 아들, 동성 커플, 절친한 친구끼리 참가한 이들도 눈에 띄었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제외한 나머지 에피소드는 런던의 워프 스튜디오에서 16일 넘게 촬영했다.

전 세계 가장 많은 이들이 본 원작인 만큼 참가자들 역시 드라마와 꼭 닮은 곳에 와 있다는 것에 흥분을 감추지 않는다. '봤던 것' '아는 게임'을 눈으로 확인하는 재미는 시청자들도 마찬가지, 이 점이 스핀오프의 강점이자 한계다. 호기심 유발엔 성공했지만 유지하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일부 게임을 바꾸거나 게임 중간중간에 인성 테스트를 추가했다. 제작사인 스튜디오 램버트의 팀 하코트 크리에이티브 감독은 "'게임을 플레이하는 방식이 그 사람을 보여준다'는 생각을 드러내기 위해 참가자들이 다른 참가자를 탈락시키거나 구제할 수 있는 작은 인성 테스트들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너무 튀어도, 표나게 무리 지어도 안 되는, "있는 듯 없는 듯 지내기"가 생존 목표가 됐다.

참가자들은 매 게임이 시작되기 전 출근하듯 줄지어 생활관을 나와 미로 계단을 통과해 새하얀 사전 게임장으로 나간다. 사진 넷플릭스

참가자들은 매 게임이 시작되기 전 출근하듯 줄지어 생활관을 나와 미로 계단을 통과해 새하얀 사전 게임장으로 나간다. 사진 넷플릭스

주요 인물의 촘촘한 서사를 보여준 드라마와 달리 456명 가운데 감정 이입할 인물을 찾기도 쉽지 않다. 스티븐 램버트 CEO는 "응원하던 영웅들이 자꾸 사라지고 새로 응원할 만한 사람을 다시 찾아야 한다는 건 (시청자들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누가 새로 떠오를지 예상할 수 없다는 점이 매력"이라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은 2021년 공개 후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많은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는 오프닝에 "황동혁 각본 및 감독의 '오징어 게임'을 원작으로 한다"는 자막과 함께 게임 진행자의 핑크색 유니폼을 입은 황 감독이 가면을 쓰는 장면을 넣었다. 지식재산권(IP)이 넷플릭스에 있기에 뼈아픈 오마주다. 총 10화로 구성된 시리즈는 22일 5화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 달 6일까지 순차 공개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