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찰, '이정섭 검사 비위 의혹' 골프장·리조트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 검찰 로고.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 검찰 로고. 연합뉴스

‘자녀 위장전입·범죄 기록 조회’ 등 의혹을 받는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 검사와 관련해 검찰이 강제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20일 이 차장검사의 피고발 사건과 관련해 용인CC 골프장과 엘리시안강촌 리조트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 차장검사가 2020년 12월 24일 엘리시안강촌 리조트에서 가족·지인과 함께 모임을 가진 사실을 언급하며, 이 자리를 이 차장검사가 수사해 왔던 재벌그룹의 부회장이 마련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

또 딸을 명문 학교로 보내기 위해 위장전입을 하고 골프장을 운영하는 처남의 부탁으로 골프장 직원 등의 범죄 기록을 대신 조회해줬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후 민주당은 이 차장검사를 주민등록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