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대 총학선거 무산…투표율 24% 역대 최저

중앙일보

입력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 총학생회 정기선거 투표율이 2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며 무산됐다.

19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 총학생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을 통해 “가투표율이 절반을 넘지 않았기 때문에 제64대 총학생회 선거가 무산됐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는 ‘파도’ 선거운동본부가 단독으로 입후보했지만, 투표율이 재적 회원 절반에 한참 못 미치는 24.4%(가투표수 3‘946표)에 그쳤다.

총학생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7일 오후 10시에 전원회의를 열고 연장투표는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서울대 총학생회 직무는 재선거가 치러지는 내년 3월까지 서울대 단과대학생회장 연석회의가 대행한다.

2019년 이후 서울대는 총학생회 구성에 난항을 겪었다.

2019년 11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후보자 중도 사퇴 및 미출마 등을 이유로 총학생회를 꾸리지 못했으나, 당시에도 투표율은 40% 안팎으로 올해보다는 높았다.

서울대는 지난해 제63대 총학생회 선거에서도 투표율 미달로 기간을 한 주 연장해 회장을 선출했다.

앞서 2012년과 2014년 총학 선거도 투표율 미달로 무산됐다. 2012년 총학생회 선거 최종 투표율은 약 27%로 당시 사상 최저를 기록했는데, 이번 선거로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