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주전 휴식한 일본, 월드컵 예선 첫 판서 미얀마에 5-0 대승

중앙일보

입력

주전 대부분을 빼고도 완승을 거둔 일본. AFP=연합뉴스

주전 대부분을 빼고도 완승을 거둔 일본. AFP=연합뉴스

일본 축구대표팀이 2026 북중미(미국·캐나다·멕시코) 월드컵 첫 판에서 미얀마를 이겼다. 핵심 멤버인 유럽파 선수들을 대거 빼고 거둔 결과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8위 일본은 16일(한국시간) 일본 스이타의 파나소닉 스타디움 스이타에서 열린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 홈경기에서 158위의 미얀마를 5-0으로 이겼다.

같은 날 한국(24위)도 싱가포르(155위)를 5-0으로 이겼다. 한·일 양 팀의 스코어는 같지만, 경기 내용에선 차이가 있다.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싱가포르를 상대로 주전을 모두 기용한 한국과 달리 일본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주전을 대거 제외했다. 이토 준야(랭스),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 엔도 와타루(리버풀) 등 유럽파 핵심 선수들은 벤치에 앉아 휴식했다. 부상으로 소집되지 않은 선수들까지 고려하면 이날 일본의 선발 멤버는 2군에 가까운 전력이었다.

그런데도 일본은 소나기 골을 몰아쳤다. 전반 11분 우에다 아야세(브뤼헤)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8분에는 카마다 다이치(라치오)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49분엔 우에다가 도안 리츠(프라이부르크)의 침투 패스를 골로 연결했다.

후반에도 일본은 공격을 쉬지 않았다. 후반 5분 우에다가 또다시 골을 터뜨려 일본은 4-0까지 앞서 나갔다. 우에다는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승기를 잡은 일본은 우에다를 비롯한 선발 선수들을 빼고 백업 멤버를 기용하는 여유를 보였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골키퍼 다이야 마에카와(빗셀 고베)에게 A매치 데뷔전까지 치르게 했다. 일본은 도안이 후반 41분 5번째 골을 넣으며 대승을 완성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