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대차 울산 전기차공장 ‘첫삽’…정의선 “전동화 위한 또다른 시작”

중앙일보

입력

현대차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 조감도.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 조감도.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13일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은 앞으로 50년, 전동화 시대를 향한 또 다른 시작”이라며 “100년 기업에 대한 꿈을 나누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날 울산광역시 현대차 울산공장 내 신공장 부지에서 열린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에서다. 정 회장은 “과거 최고의 차를 만들겠다는 꿈이 오늘날 울산을 자동차 공업 도시로 만든 것처럼,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시작으로 울산이 전동화 시대를 주도하는 혁신 모빌리티 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1968년 가동을 시작해 올해로 56년째를 맞는다. 반세기 전 외국에서 가져온 자동차를 조립하던 공장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완성차 단일 공장’으로 눈부시게 발전한 데 이어, 앞으로 맞이할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한 ‘전동화 허브’로 탈바꿈한다는 의미를 강조한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을 비롯해 장재훈 현대차 사장, 이동석 국내생산담당 부사장 등 경영진과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이채익‧박성민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두겸 시장은 “울산의 성장에 현대차가 가장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글로벌 자동차 산업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진 1차관도 축사에서 “결단력 있는 투자로 현대차가 전기차 시대의 강자로 우뚝 설 것이라 믿는다”며 “정부도 과감한 세제 혜택, 킬러규제 혁파 등 기업투자 환경 개선을 최우선으로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현대차 측은 “울산공장 근무자의 시점에서 살아온 일련의 삶과 그 안에 품은 꿈들이 현실화하는 ‘오래된 미래’를 콘셉트로 울산공장의 과거와 현재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펼쳐질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공식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