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초보 감독' 김주성의 DB, 강호 SK 완파...1라운드 8승1패 압도

중앙일보

입력

트리플 더블로 팀 승리를 이끈 DB의 디드릭 로슨(오른쪽). 연합뉴스

트리플 더블로 팀 승리를 이끈 DB의 디드릭 로슨(오른쪽). 연합뉴스

프로농구 원주 DB가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디드릭 로슨(미국)을 앞세워 우승 후보 서울 SK를 30점 차로 완파했다.

김주성 감독이 이끄는 DB는 12일 강원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SK와의 홈경기에서 106-76 대승을 거뒀다. 전반을 44-38로 앞선 DB는 3쿼터에 SK에 19점만 내주고 32점을 몰아치며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부산 KCC와 더불어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호다. DB는 SK전 5연패 부진도 끊었다.

이로써 DB는 8승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1라운드를 마쳤다. 2위 안양 정관장(6승3패)에 승차 2경기 앞선 단독 1위다. DB는 또 1라운드에서 KCC, SK를 모두 잡는 저력을 보였다. DB는 지난 10일 정관장에 패해 개막 후 7연승에서 멈췄다. 무패 부담을 털어낸 DB는 이날 SK를 상대로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고른 공격력을 선보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에이스인 포워드 로슨이 15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달성하며 DB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트리플더블은 9일 수원 kt 패리스 배스(29점·13리바운드·11어시스트)에 이어 로슨이 두 번째다. 로슨 외에도 강상재(20점), 이선 알바노(17점), 김종규(16점), 박인웅(10점) 등 5명이 10점 이상을 넣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정식 사령탑에 오른 김주성 감독은 연승이 끊긴 직후 다시 돌풍을 이어가며 위기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DB 돌풍의 주역인 김주성(오른족) 감독과 디드릭 로슨. 장진영 기자

DB 돌풍의 주역인 김주성(오른족) 감독과 디드릭 로슨. 장진영 기자

시즌 개막전까지만 해도 DB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중위권 전력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전문가들은 전주 KCC나 서울 SK가 선두 경쟁을 할 거라고 전망했다. 김주성 감독은 국내 프로농구의 레전드다. 2002~03시즌 신인왕으로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16시즌 동안 DB 한 팀에서 뛰며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3차례나 들었다.

SK는 간판스타 자밀 워니가 15점으로 분전했다. 하지만 역전승을 일구진 못했다. 연승 팀끼리 맞대결한 정관장과 창원 LG의 안양 경기는 정관장이 85-71로 이겼다. LG는 5승4패로 울산 현대모비스와 함께 공동 4위로 밀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