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보관 효율 4배로 쑥”…CJ대한통운, 인천 GDC에 ‘로봇’ 승부수

중앙일보

입력

CJ대한통운 인천GDC 오토스토어 전경. 피킹 로봇 140대가 실시간 소비자 주문에 따라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인천GDC 오토스토어 전경. 피킹 로봇 140대가 실시간 소비자 주문에 따라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지난 8일 CJ대한통운의 인천 GDC(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 내 ‘오토스토어’. 이곳에 들어서자 가로 77.7m, 세로 29m, 높이 5.3m에 이르는 거대한 큐브 모양의 창고가 눈에 들어왔다. 16단으로 설계된 적재 공간에는 각종 물품을 담은 바구니가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옆 계단을 통해 큐브 상단으로 올라가니 바퀴 달린 상자 모양의 로봇들이 트랙을 따라 쉴 틈 없이 오가는 모습이 보였다. 로봇들은 중간중간 멈춰 아래 적재 공간으로 와이어를 내려 바구니를 끌어올린 후, 이를 포장 작업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다시 분주히 움직였다.

국내 최대 GDC를 운영하는 CJ대한통운이 큐브형 창고를 이용한 ‘자동 저장·피킹(물건을 꺼냄) 시스템’ 오토스토어를 최근 구축, 이날 언론에 공개했다. 이 회사 허신열 경영리더(상무)는 “물류센터를 가장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오토스토어 체계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오토스토어에서 로봇이 소비자가 주문한 제품이 담긴 바구니를 끌어올리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오토스토어에서 로봇이 소비자가 주문한 제품이 담긴 바구니를 끌어올리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일반적인 물류 창고는 물건을 쌓아둔 적재 공간 사이사이 작업자가 다닐 통로가 필요하다. 창고형 마트를 떠올리면 된다. 그러나 오토스토어는 통로가 필요 없다. 로봇이 창고 ‘위’에서 물건을 꺼내는 큐브 모양으로 설계돼 보관 효율이 4배 이상 올라간다. 이경진 운영팀장은 “로봇 스스로 주문량이 많은 제품을 상단에 배치한다”며 “하단에 있는 물품 주문이 들어와도 로봇이 미리 상단 물건을 빼놓기 때문에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다시 아래층으로 내려가니 로봇이 꺼내온 물건을 작업자 앞에 내려주고 있었다. 작업자가 모니터로 주문서를 확인, 물품을 박스에 넣고 컨베이어 벨트에 올리자 박스가 포장대로 움직였다. 이를 제외하면 거의 전 과정이 ‘로봇’의 몫이었다.

오토스토어에 들어간 바구니는 7만6000개, 로봇은 총 140대다. 현재 시운영 중인 오토스토어가 다음 달 본격 가동되면 하루 최대 출고량이 기존 2만 상자에서 3만 상자로 1.5배 증가할 것이라고 한다.

미래 물류사업 핵심…‘자동화’로 경쟁력 강화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GDC와 오토스토어는 이 회사의 핵심 미래 먹거리다. 글로벌 전자상거래(CBE)에는 직구(수입)·역직구(수출) 및 ‘제3국 발송’이 있는데 GDC는 이 중 제3국 발송을 하는 곳이다. 국내 물류회사가 A국 온라인 쇼핑몰과 협약을 맺고 GDC에 물건을 넉넉히 가지고 있다가, B국 소비자가 주문하면 보내주는 시스템이다. 국내에 보관은 하지만 내수 시장 소비자를 위한 물건은 아니다. 가령 미국 온라인 쇼핑몰 운영자 입장에서 보면, 일본 소비자에게 물건을 직접 보내는 대신 일본과 가까운 한국 GDC에 재고를 쌓아뒀다가 배송하는 편이 물류비와 배송시간을 줄여 훨씬 효율적이다. GDC가 ‘거대한 해외 창고 겸 배송센터’인 셈이다.

오토스토어 출고스테이션에서 작업자가 주문 제품을 박스에 넣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오토스토어 출고스테이션에서 작업자가 주문 제품을 박스에 넣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현재 CJ대한통운은 미국 유명 건강식품 플랫폼 ‘아이허브’와 손잡고 관련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일본·싱가포르·호주·카자흐스탄 고객이 아이허브에 주문하면 인천 GDC에서 대부분 당일 출고해준다.

글로벌 물류 시장에서 GDC 사업은 점점 커질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 TI에 따르면 전 세계 CBE 물류 시장은 2026년, 2021년(97조원) 대비 83.5% 성장한 178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참조〉 국내에서도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GDC를 운영 중인 곳은 CJ대한통운이 사실상 유일하지만, 최근 현대글로비스가 인천공항에 GDC를 착공했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자동화로 경쟁력 확보...‘글로벌 물류 허브’ 꿈꾼다

CJ대한통운은 자동화 등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인천 GDC 내 증축된 건물의 1~3층을 분주히 오가며 박스를 접고→바코드를 인쇄하고→박스에 물품을 넣고→중량을 체크하고→물품 손상 방지를 위한 보충재를 넣고→테이핑해 송장 작업을 하고→최종 검수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는 동안 대부분 작업이 자동화되어 있었다. 기계가 많은 탓에 소음이 커서 취재진이 인이어를 끼고 설명을 들어야 했다.

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주문서를 확인해 박스에 물품을 넣는 작업대였는데, 이 작업 역시 예전보다 효율적으로 진화했다는 설명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많은 물류 창고에서는 여전히 작업자가 물건을 찾아가야 하지만, 이곳에서는 제품이 작업자 앞으로 전달되는 시스템이라 박스에 넣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아이허브뿐 아니라 다른 플랫폼과도 GDC 사업을 논의 중이다. 또, 여기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우디아라비아에 아이허브와 함께 GDC를 짓기 시작했다.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허신열 상무는 “세계 유수 물류 업체들과 경쟁하겠다”며 “한국이 물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