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석준 "무례하다" 이준석 "싸가지론? 윤핵관 하수인 심층분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대구를 지역구로 하는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에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하수인”이라며 “사람 하나 몽둥이 찜질하러 달려들었던 것이 대구·경북(TK)이 바라던 정치인지 묻겠다”고 직격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대구에 방문한 모습.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대구에 방문한 모습. 뉴스1

11일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싸가지론이라도 들고 나오려나 본데, 윤핵관의 하수인이 돼 싸가지 없게 정치한 반개혁적 인물들이 누구인지 심층분석 시작하겠다”며 “대구의 초선의원 중에 나경원 (전 의원) 축출 연판장에 서명한 분들이 말씀이 많으시면 공개적으로 한명씩 거명하면서 싸가지론으로 붙겠다”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은 홍석준 의원이 이 전 대표를 두고 “굉장히 무례하다”며 “TK 분들은 전통적으로 나라와 의리, 예절을 먼저 생각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 차원이다.

전날 홍 의원은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최근 이 전 대표의 인요한 혁신위원장에 대한 언급이나 안철수 의원과의 관계에서 ‘예의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든다”며 “특히 당내 특정 지역의 중진 의원을 두고 ‘비만 고양이’라고 하는 것들이 굉장히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올해 1월 국민의힘당대표 선출 전에 나경원 전 의원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서 해임되며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한 초선의원 연판장에 이름을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