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디스, 미국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부정적'으로 낮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인 ‘Aaa’로 유지하되,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내렸다. 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낮춘 것과 달리 아직 최고 등급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이번 조정으로 하향 가능성을 경고한 상황이다.

미국 뉴욕 무디스 본사.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 무디스 본사. 로이터=연합뉴스

무디스는 10일(현지시간) 발간한 신용평가 보고서에서 “미국의 재정 건전성에 대한 위험이 증가했고, 국가 고유의 신용 강점이 더는 이를 완전히 상쇄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등급 전망을 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무디스는 또 “금리가 높아진 가운데 정부 지출을 줄이거나 세입을 늘리려는 효과적인 재정 정책적 조치가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의 재정적자가 막대한 수준에서 유지되면서 채무 능력을 유의미하게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진단했다. 실제 미국 연방정부의 2023회계연도 재정적자는 지난해보다 23% 늘어난 1조6천950억 달러(약 2240조원)로 미 국내총생산(GDP)의 6.3%에 이른다.

무디스는 미국 정치 양극화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도 전망 하향의 한 요인으로 꼽았다. 무디스는 “의회에서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면서 채무 능력 약화를 늦추려는 후속 행정부의 재정 계획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위험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 의회는 내년도 예산처리 시한이었던 지난 9월 30일을 앞두고 여야 간 대치 끝에 연방정부의 업무 정지(셧다운)을 피하기 위한 45일짜리 임시 예산안을 가까스로 처리했다. 오는 17일 시한이 또 다가오면서, 셧다운에 대한 우려는 아직 남아 있다.

앞서 피치는 지난 8월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하향 조정했다. 당시 피치는 “앞으로 3년간 예상되는 미국의 재정 악화와 국가채무 부담 증가, 거버넌스의 악화 등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S&P는 2011년에 미국 등급을 AAA에서 AA+로 하향했다.

이날 무디스의 등급전망 하향에 대해 월리 아데예모 미 재무부 부장관은 “미국 경제는 굳건하며 미국 국채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유동성이 큰 자산이다”고 반박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무디스의 등급전망 변경은 공화당의 극단주의와 기능장애가 초래한 또 다른 결과물”이라고 논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