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32억 기부한 회장님, 14억 나눈 한의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6면

박순호 회장(左), 이승호 원장(右)

박순호 회장(左), 이승호 원장(右)

“중풍 환자들을 보러 왕진을 자주 다니셨던 아버지가 어려운 환자들을 도와주시던 모습을 보고 자라서인지 이웃과 나누는 일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대전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이승호(59) 경북한의원 원장이 9일 ‘제12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시상식에서 국민훈장에 다음가는 국민포장(褒章)을 수상했다. 4대째 한의사 집안에서 자란 이 원장은 1993년부터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들을 무료로 진료하고 한약을 지원한 것을 비롯해 경로당·사회복지시설에 유류비·난방물품 등을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주변에 나눈 기부금만 총 14억4600만원에 달한다.

나눔국민대상은 일상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이들을 발굴·포상하는 행사로, 보건복지부·KBS·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주최한다. 올해도 135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민훈장 동백장 수상자에는 40여년간 사회복지시설 등에 총 332억원을 기부한 박순호(77) 세정그룹 회장이 선정됐다. 주식회사 아이에스의 대표 김인석(66)씨는 25년간 자녀의 결혼식 축의금 등 10억3000만원을 기부하고 정기 후원 등 나눔을 실천해 국민포장을 수상했다.

이밖에 단칸방에서 발달장애 자녀를 키우면서도 28년간 노인정·중증장애인시설 등에서 음식 나눔봉사를 한 김포우체국 소속 지보현(64)씨는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