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직구' 했는데 세관서 전량폐기…짝퉁 걸러내는 방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1월 중국 최대 쇼핑축제인 광군제를 앞두고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 해외직구 물품들이 발 디딜 틈 없이 쌓여 있다. 뉴스1

지난해 11월 중국 최대 쇼핑축제인 광군제를 앞두고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 해외직구 물품들이 발 디딜 틈 없이 쌓여 있다. 뉴스1

'해외 직구'의 계절이 찾아왔다. 중국 광군제·미국 블랙프라이데이 같은 대규모 해외 쇼핑 행사가 이어져서다. 하지만 개인통관고유부호 도용, 불법 물품 구매나 면세 한도 초과 같은 문제도 같이 커지는 만큼 정부가 '직구족'에 주의를 당부했다.

9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광군제(11일), 블랙프라이데이(24일) 등이 다가오면서 해외 직구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분기별 직구 이용 비중을 보면 4분기(26.9%)가 가장 높았다. 연말 행사에 맞춰 싸게 상품을 사려고 직구에 나서는 이가 많다는 의미다. 국내 직구 플랫폼들도 관련 프로모션 등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특히 개인의 직구 이용은 해가 갈수록 활발해진다. 연간 직구 거래는 2020년 6358만건에서 올해 9017만건(9월 기준)으로 크게 늘었다. 하지만 소비자가 직구 관련 제도를 정확히 몰라 법령을 어기는 사례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직구 악용 사범 적발액은 2020년 104억원에서 올해 505억원(8월 기준)으로 껑충 뛰었다.

이에 따라 관세청은 9일부터 연말까지 '#해외직구 바로하기'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올바른 해외 직구 요령을 알리는 게 핵심이다.

직구에서 제일 중요한 건 개인통관고유부호다. 발급 건수가 2436만건(9월 기준)에 달할 정도로 흔해진 동시에 부호 도용 같은 범죄에 악용되기도 쉬워서다. 우선 직구를 처음 하려는 개인은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본인 인증만으로 부호를 간단하게 발급받을 수 있다.

해외 직구시 유의사항 9가지. 자료 관세청

해외 직구시 유의사항 9가지. 자료 관세청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만든 뒤엔 관리가 중요하다. 사용할 일이 없다면 사용 정지 조치를 하는 게 제일 안전하다. 또한 도용 위험을 낮추기 위해 6개월~1년 단위로 재발급하는 게 좋다. 연락처가 바뀌었다면 부호 발급 시 입력한 연락처 정보도 업데이트해야 한다. 연락처가 안 맞으면 물품 통관에 제한이 걸릴 수 있다. 혹시 모를 '개인통관고유부호훔쳐쓰기' 여부는 국민비서 알림서비스를 신청하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만약 내 부호를 누군가 도용한 게 의심될 때는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바로 신고하면 된다.

물품을 구매할 때도 주의해야 한다. 이른바 '짝퉁'(위조 상품)을 샀다가 통관 과정서 걸리면 수량·금액과 관계없이 전량 폐기된다.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낮거나 판매 정보에 짝퉁 관련 은어(SA급·레플리카·정품로스 등)가 있으면 피하는 게 좋다. 건강기능식품·의약품은 유해 성분이 들어있으면 국내로 들여오다 막힐 위험이 크다. 모의 총포는 서바이벌 게임용으로 구매했더라도 통관 자체가 불가하다.

개인이 직접 쓸 목적으로 직구한 물품 가격은 150달러(미국은 200달러) 이하여야 관세 등을 면제받는다. 가격이 면세 한도를 넘겼다면 해당 물품값 전체에 관세를 납부한 뒤 받을 수 있다. 다른 사람에게 판매할 직구 물품은 가격과 상관없이 무조건 세관에 수입신고를 하고 관세를 내야 한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외 직구가 실생활에 밀접한 쇼핑법이 됐지만 의외로 직구 제도를 정확히 모르는 소비자가 많다. 규정을 잘 모르고 직구를 하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탈세·불법 행위도 저지를 수 있다"면서 "올바른 직구 방법에 관심을 가지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