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경제진흥원, ‘서울창업허브M+’ 입주기업 모집

중앙일보

입력

대·중소기업–스타트업 간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서울시 혁신 생태계 조성을 이끌어가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경제진흥원(SBA)은 오는 10일까지 ‘2023년 서울창업허브M+ 신규 입주기업 25개사’를 모집한다.

‘서울창업허브M+’는 서울 대표 기업벤처링 거점으로, 입주공간 제공은 물론 대·중소기업-스타트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 중심의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성장을 촉진하는 종합 창업지원공간이다.

‘서울창업허브M+’가 위치해 있는 마곡산업단지는 200개 대․중소기업의 연구시설이 집적되어 있는 서울시의 대표적인 R&D 융․복합단지로, SBA는 ‘서울창업허브M+’를 기반으로 마곡산업단지 내 대·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간 기술교류 및 협력 등 기업 혁신활동 창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서울창업허브M+는 창업 7년 미만(신산업 창업분야의 경우 10년 미만)의 ‘마곡일반산업단지 관리 기본계획’에 따른 입주업종 해당기업의 경우 아래 2개 유형 중 1개를 택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서울창업허브M+ 입주유형은 마곡 콜라보, 투자 네트워크로 구분된다.
마곡 콜라보의 경우 총 12개사를 모집하며, 마곡산업단지 일반분양 입주계약 체결을 완료한 대·중소기업과 MoU, PoC, NDA 체결 등을 통해 기술력 등 기업 역량을 인정받은 경우 지원가능하다.

투자 네트워크의 경우 총 13개사를 모집하며, 투자유치활동을 통해 ‘CVC, VC, AC 등 투자 관계기업·기관’ 으로부터 시장성·사업성 등 종합역량을 검증받은 경우 지원가능하다.

신산업 창업분야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5G+ ▲블록체인 ▲서비스플랫폼 ▲실감형콘텐츠 ▲지능형로봇 ▲스마트제조 ▲시스템반도체 ▲자율주행차 ▲전기수소차 ▲바이오 ▲의료기기 ▲기능성 식품 ▲드론·개인 이동수단 ▲미래형 선박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신재생에너지 ▲이차전지 ▲CCUS(탄소포집·활용·저장) ▲자원순환 및 에너지 ▲재활용 등 총 23가지다.

최종 입주기업에게는 ‘서울창업허브M+’ 입주는 물론, 대·중소기업과스타트업 간 협력고도화를 위한 PoC 자금지원, 총 290억원 규모의 마곡 위코노미 펀드 연계를 통한 투자유치 기회도 함께 제공한다.

서울창업허브M+는 2021년 12월 개관하였으며, 총 75개 스타트업 사무실, 컨퍼런스홀, 회의실, 기업 휴게공간 등 스타트업을 위한 최적의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매년 LG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마곡산업단지 내 대중소기업과 연계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마곡지역 병원, 액셀러레이터 등 유관기관 연계한 세미나 및 네트워킹 등 마곡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주체와의 협력을 통해 기업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서울창업허브M+ 내 위치한 글로벌/투자 파트너스를 활용하여 북미·일본·중국 등 글로벌 대·중견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및 국내외 투자유치 역시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창업허브M+ 글로벌 파트너스는 ‘샤오미 액셀러레이터코리아(중국)’, ‘크루코리아(일본)’, ‘펜벤처스(북미)’,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투자) 등이며, SBA와 협력해 국가별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은 물론 국내외 투자 연계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해당사업은 서울스타트업플러스 홈페이지를 활용하여 지원할 수 있으며, 관련 세부일정 및 선정절차 등은 홈페이지 입주 안내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재훈 서울경제진흥원 산업거점본부장은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들이 서울창업허브엠플러스에 입주하여, 대·중소기업의 연구 인력과 시설이 집약되어 이종산업 간 융·복합이 용이한 마곡 산업단지에서 새로운 협업기회를 창출하고 기업혁신을 이루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